• UPDATE : 2017.12.11 월 16:55
상단여백
HOME Observation
녹십자엠에스·녹십자의료재단, Sudan Central Lab과 '진단사업 협력 위한 MOU' 체결…'아프리카 진출의 교두보 역할' 기대반제품 공급·혈당측정기 진출 등 논의
아프리카 진출의 교두보 역할 기대

진단시약 및 의료기기 전문업체 녹십자엠에스(대표 김영필)와 임상검사 전문의료기관인 의료법인 녹십자의료재단(원장 이은희)은 최근 경기도 용인 녹십자엠에스 본사에서 수단 정부 산하 ‘Sudan Central Lab’(임상검사센터)과 진단사업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Sudan Central Lab과의 MOU체결에 따라 녹십자엠에스는 반제품 공급 및 혈당측정기 사업 진출과 생산설비 등 대한 기술수출을, 녹십자의료재단은 임상검사 사업에 대한 컨설팅 서비스 구축 협력을 각각 모색하기로 했다.

녹십자엠에스와 녹십자의료재단은 지역별로 각기 다른 수출 환경을 고려한 전략적인 수출로 12억명 인구를 기반으로 급성장하고 있는 아프리카 진단 시장을 공략할 계획이다.

실제로, 수단은 사하라 사막 이남에서 나이지리아, 남아프리카공화국에 이은 3대시장으로, 최근 미국의 경제제제가 해제되면서 중동과 아프리카 진출을 잇는 전략적 요충지로 급부상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은희 녹십자의료재단 원장, 디나 아메드 하산 이브라힘(Dina Ahmed Hassan Ibrahim) Sudan Central Lab 센터장, 김영필 녹십자엠에스 대표, 엘라야 하이둡(Elrayih Hydoub) 수단 대사관 공관차석이 MOU 체결 후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이은희 녹십자의료재단 원장은 “지난 35년간 축적된 녹십자의료재단의 임상검사 기술력 및 운영 노하우를 아프리카에 제공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영필 녹십자엠에스 대표는 “이번 MOU 체결이 본격적인 아프리카 시장 진출에 교두보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녹십자엠에스는 지난 3월 미국 TECO Diagnostic을 통해 북아프리카에 위치한 알제리에 1,230만달러 규모의 혈당측정기를 공급하는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저작권자 © 메디컬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연 기자  medi@mediherald.com

이상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