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4.20 금 14:03
상단여백
HOME Medi Council
수면무호흡, 뇌심혈관계 질환 주요 원인 '혈전형성' 위험 높힌다…고려대 안산병원 이비인후과 이승훈·홍승노 교수팀, '수면무호흡·혈액응고 연관성' 증명이비인후과 이승훈·홍승노 교수팀, '수면무호흡·혈액응고 연관성' 증명

현대인 수면의 질에 큰 영향을 미치는 폐쇄성수면무호흡증이 뇌심혈관질환의 발생의 중요한 요인인 혈전형성에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세계 최초로 국내 연구진에 의해 밝혀졌다.

폐쇄성수면무호흡증은 비만인구의 증가와 함께 그 빈도가 증가하는 중요한 만성질 환 중 하나로 다양한 문제점이 동반될 수 있기 때문에 최근 세간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특히, 폐쇄성수면무호흡증은 많은 연구를 통해 심근경색, 뇌졸중 등과 같이 생명에 치명적인 영향을 줄 수 있는 심각한 뇌,심혈관 질환의 발병위험을 높이고 치매나 우울증과도 연관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번 연구 결과는 수면무호흡증과 2차적인 심혈관질환의 발생 사이의 보다 구체적인 의학적 상관관계를 입증한 자료로 평가 받고 있다.

이비인후과 홍승노 교수.

고려대학교 안산병원 이비인후과 이승훈, 홍승노 교수팀은 상급종합병원에서 실시한 코호트 연구를 통해 수면다원검사에 따라 수면무호흡의 중증도를 나누어 혈액응고검사의 결과를 비교 분석했다. 그 결과, 중증 수면무호흡환자의 경우에는 일반인에 비해 혈액응고 시간이 단축되는 경향을 확인했다.

이비인후과 이승훈 교수.

고려대학교 안산병원 이비인후과 홍승노 교수<사진>는 “이번 연구는 중증의 수면무호흡증 환자에서 혈액응고 시간이 단축되는 것을 실질적으로 증명해낸 자료로 수면무호흡증이 혈액 응고를 통해 뇌심혈관계 질환과 같은 합병증을 유발할 수 있다는 객관적인 근거 자료로 활용될 수 있다”고 이번 연구의 의미를 부여했다.

이러한 결과를 바탕으로 고려대학교 안산병원 이비인후과 이승훈 교수<사진>는 “수면무호흡증이 심할 경우 일반인에 비해 인체 내에 혈액응고가 잘 일어나기 때문에 이를 치료하지 않고 방치할 경우 치명적인 뇌심혈관계 합병증이 더 자주 심하게 발생할 수 있다”며 “심한 수면무호흡과 코골이가 있는 환자에 대한 적극적인 조기 진료와 치료가 매우 중요하다”는 점을 강조했다.

한편, 이번 연구결과는 이비인후과 분야의 저명한 국제 SCI 학술지인 'JAMA Otolaryngology–Head & Neck Surgery 최신호'에 게재됐다.

<저작권자 © 메디컬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연 기자  medi@mediherald.com

이상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