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12.11 월 16:55
상단여백
HOME Observation
휴온스글로벌 자회사 휴메딕스, '최신 설비 갖춘 cGMP급 제2공장 준공식' 개최…'제1공장 대비 4배 이상 생산량 증가' 향후 매출 2,000억원 이상 기대'글로벌 코스메슈티컬 헬스케어 전문 기업'으로 도약할 것

휴온스글로벌의 자회사 휴메딕스(대표 정구완)는 지난 6일 충북 제천에 위치한 cGMP급 ‘제2공장’에서 준공식을 개최했다.

이날 준공식에는 휴온스글로벌 윤성태 부회장을 비롯해 휴메딕스 정구완 대표, 계열사 임직원, 제천시 관계자, 제약·바이오 관계자 등 100여명이 참석해 신공장 준공을 축하했다.

총 사업비 480억원이 투입된 휴메딕스 ‘제2공장’은 cGMP급 수준의 최첨단 설비를 도입했으며, 연면적 10,051m2(3,100여평)로 기존 제1공장 대비 4배 이상의 규모를 자랑한다. 2016년 3월 착공을 시작해 올해 4월 준공 승인에 이어, 생산 시설에 대한 식품의약품안전처의 GMP 적합 인증 취득을 완료했다.

휴메딕스 cGMP 제2공장 준공식 개최.

또한, 제2공장은 연간 생산 규모로 앰플 1억 개, 바이알 5,000만개, 프리필드 주사제 2,000만개, 필러 1,000만개를 생산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추었다.

제2공장 1층에는 프리필드형 충전라인과 포장라인을 완비해 히알루론산 필러, 관절염 치료제와 같은 고점성 용액 충전이 가능한 최첨단 시설을 갖추었고, 2층에는 앰플과 바이알의 충전라인과 바이알 동결건조라인, 포장라인 등 주사제 전 제형을 커버하는 포트폴리오를 구축하게 됐다. 또한, 물류 선진화를 위해 최첨단 자동 창고 시스템도 운영한다.

휴메딕스는 고순도 히알루론산 생산 원천 기술을 기반으로 지속적인 R&D 투자를 전개해 고부가 의약품 개발에 매진하고 있으며, 필러, 관절염치료제, 전문의약품, 안과용제 등을 생산, 판매해 바이오 헬스케어 전문기업으로 입지를 공고히 하고 있다. 최근에는 제약·바이오 노하우를 살려 코스메슈티컬 헬스케어 기업으로 외연을 넓히고 있다.

또한 휴메딕스는 대표 제품인 히알루론산 필러 ‘엘라비에 프리미어’와 관절염치료제 ‘하이히알 플러스주’ 등을 제2공장에서 생산할 예정이다.

제2공장의 본격 가동을 통해 제1공장의 생산능력 한계에 따른 공급 부족을 해소하고, 신규 출시 예정인 1회용 관절염 치료제와 신제품 필러 생산, 앰플 및 바이알 주사제의 CMO 공급 물량 확대에 유연하게 대처하며, 글로벌 CMO사업 확대를 통해 향후 연간 2,000억원 이상의 매출 달성을 기대하고 있다.

휴메딕스 제2공장 전경.

휴메딕스 정구완 대표는 “이번 제2공장에서 생산하는 모든 제품이 원료, 기술력, 생산력, 품질 등 모든 면에서 명실상부 국내 최고 수준이라고 자부한다"며 "특히 해외 진출을 염두해 cGMP급의 최첨단 설비로 제2공장이 준공된 만큼, 앞으로 휴메딕스는 바이오생명과학 분야를 넘어서 인간의 삶을 더욱 풍요롭게 하는 글로벌 코스메슈티컬 헬스케어 전문 기업으로 도약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저작권자 © 메디컬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연 기자  medi@mediherald.com

이상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