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4.20 금 14:03
상단여백
HOME Medi Council Medi Academy Archive
대한심장학회 심부전연구회 주최 '심부전 건강 클래스' 성료…심부전연구회 내년 3월 학회로 출범 "사회경제적 부담 가중시키는 심부전 인식 개선"대한심장학회 산하 심부전연구회 내년 3월 학회로 출범
"사회경제적 부담 가중시키는 심부전 인식 개선"

대한심장학회 산하 심부전연구회(회장 전은석, 이하 연구회)는 심부전 바로 알기 캠페인의 일환으로 심부전 환자를 초청한 심부전 건강 클래스를 개최하고, 심부전 치료 및 관리의 중요성과 식습관, 운동 등 올바른 관리 방법에 관한 강의를 진행했다.

삼성서울병원에서 진행된 이번 클래스에는 전문의와 영양사, 운동 처방사 등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가 강연자로 참석해 심부전에 대한 실질적이고 광범위한 내용을 소개했다.

정욱진 교수.

클래스는 ▲심부전이란? (가천대 길병원 심장내과 정욱진 교수) ▲심부전 환자가 운동해도 되나요? (삼성서울병원 순환기내과 성지동 교수) ▲심부전에 좋은 운동은? (삼성서울병원 서용곤 운동처방사) ▲심부전 환자의 치료는 어떻게? (메디플렉스 세종병원 심장내과 김경희 과장) ▲심부전에 좋은 음식은? (삼성서울병원 모정민 영양사) 등의 주요 강의로 이뤄졌다.

클래스에는 서울과 경기, 인천 등 주요 22개 병원을 통해 사전 등록한 심부전 환자와 보호자 및 일반인 약 90명이 참석했다. 또한, 심부전의 정의, 치료 및 관리에 관한 인포그래픽을 전시물 형태로 설치하고 클래스 후 개별 책자를 배포해 심부전에 대한 참가들의 이해를 한층 높였다.

심부전은 심장이 신체 조직에 필요한 혈액을 제대로 공급하지 못하는 상태로, 다양한 심장질환의 마지막 단계에서 발생하기 때문에 ‘심장질환의 종착역’이라고 불린다.

전은석 회장.

이러한 이유로 심부전은 예후가 좋지 않고 위암, 대장암, 유방암 등 일부 암보다 낮은 생존율을 보이며, 반복되는 입원∙응급실 방문 등으로 인해 단일 심장질환 중 의료비가 가장 많이 소요된다. 국내 심부전 환자 수는 최근 7년간(2010~2016) 약 22.9% 이상 증가했으며, 진료비는 82.3% 증가했다.

대한심장학회 심부전연구회 전은석 회장은 “해마다 환자 수가 늘며 사회경제적 부담을 가중시키고 있는 심부전에 대한 인지도를 높이고 생활 속에서 실천할 수 있는 실질적 관리 방법을 널리 알리기 위해 이번 클래스를 개최하게 됐다”며 “연구회는 내년 학회로 정식 출범해 영양 조절, 재활, 교육 및 모니터링에 대한 광범위한 다학제적 접근을 통해 심부전의 위험성과 인식 개선에 적극적으로 앞장서고 환자들의 의료 가치를 향상시킬 것”이라고 밝혔다.

심부전 건강 클래스. 대한심장학회 산하 심부전연구회 전은석 회장.

한편, 심부전연구회는 심부전 진단, 치료 등에 대한 교육 정보 및 임상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작년부터 ‘심부전 바로 알기’ 캠페인을 진행해 올해 심부전이 심뇌혈관특별법에서 지정하는 주요 7개 질환으로 지정된 바 있으며, 내년 3월 대한심부전학회로 정식 출범할 예정이다.

◆심부전이란?= 심부전은 심장이 기능을 제대로 하지 못해 체내 대사에 필요한 충분한 양의 혈액을 공급하지 못하는 상태를 말한다. 심장에 영향을 주는 심근경색, 고혈압 등 심장에 영향을 주는 다양한 심장 관련 질환의 마지막 단계에서 발생한다. 심부전의 대표적인 증상으로 호흡곤란이 있으며, 처음에는 운동을 하거나 움직일 때에 나타나지만 질병이 악화되면 밤에 잠을 자다가 갑자기 숨이 차 깨기도 하고, 가만히 쉬고 있을 때에도 숨이 가빠진다.

심부전 건강 클래스.

또한, 심장이 신체 기관에 혈액을 제대로 공급하지 못하기 때문에 천명, 부종, 심한 피로감 등의 임상 증상도 동반된다. 심장 질환의 최종 단계에서 나타나는 만큼 진단받았을 때는 예후가 좋지 않고 사망률이 높다.

국내 급성심부전 연구 결과를 보면, 심부전으로 입원한 환자 중 6.4%가 입원 중에 사망하고, 1년 후 사망률은 15%, 4년 후 사망률은 30%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심부전의 전 세계적인 예후는 더 나빠 5년 생존율이 남자는 35%, 여자는 절반에 불과한데 이는 폐암을 제외한 대부분의 암보다 낮은 수치다.

심부전은 심장 질환 중에서 의료비가 가장 많이 드는 단일 질환이다. 심부전 환자 10명 중 7~8명은 응급실을 통해 내원했다가 입원해 중환자실에서 집중 모니터링을 받기 때문에 전체 심부전으로 인한 의료비 중 입원비용이 60~70%를 차지한다.

최근 국내 최초로 시행된 전국 6개 종합병원을 대상 ‘국내 급성 심부전 환자의 의료비용’에 대한 연구 결과, 급성 심부전 환자의 연간 의료비는 외래 약값을 제외하고 697만원이었고, 입원진료 비용이 이 중 95%를 차지하는 666만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심부전 환자들은 입원 후 퇴원하더라도 반복적으로 입원하거나 응급실을 방문하는 등 외래치료 과정의 악순환을 장기적으로 반복한다.

최근 발표된 국내 심부전 환자를 대상으로 진행한 대규모 연구 결과에 따르면, 심부전 환자 10명 중 3명~4명(37.4%)은 1년 이내에 심장 문제로 재입원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 고령화 현상이 심각해 지면서 심부전 환자 및 심부전으로 인한 의료비 역시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질병 통계에 따르면, 최근 7년 간 국내 심부전 환자수는 약 22.9% 증가했고, 진료비 부담은 82.3%나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심부전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평소 생활습관의 관리가 중요하다. 계단을 이용하거나 하루 20분 이상 걷기 등 꾸준한 운동과 함께 나트륨 섭취량을 조절해야 한다. 심장질환의 발병 위험을 높여 심부전의 주요 원인이 되는 비만, 당뇨, 흡연, 혈압을 꾸준히 조절해야 한다.

<저작권자 © 메디컬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정헌 기자  medi@mediherald.com

우정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