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8.19 일 15:34
상단여백
HOME 약제 임상·학술 Selection
바이엘 자궁내막증 치료제 비잔 '시판 후 안전성 조사' 발표…연구 참여 서울아산병원 산부인과 김성훈 교수 "환자들 자궁내막증 장기적 관리에 비잔 안전성·유효성 확인 계기"국내 73개 기관서 비잔 복용·치료 3,356명 환자 최소 6개월 이상 추적 관찰

바이엘은 자궁내막증 치료제인 '비잔'(디에노게스트 2mg)의 안전성과 통증 감소의 유효성을 시판 후 안전성 조사(PMS, Post-Marketing Surveillance)를 통해 다시 한번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번 시판 후 안전성 조사(PMS)는 2011년부터 2017년까지 6년에 걸친 데이터를 분석한 전향적 관찰 연구로, 국내 73개 기관에서 비잔을 복용하면서 치료받은 3,356명의 환자를 최소 6개월 이상 추적 관찰했다.

유효성 분석에는 2,777명의 환자가 안전성 분석에는 3,113명의 환자가 각각 포함됐으며, 평균 나이는 34.96세였고 평균 비잔 복용 기간은 약 285.4일이었다.

비잔의 유효성은 자궁내막증 관련 골반 통증(EAPP, Endometriosis-Associated Pelvic Pain)의 개선을 시각적 통증 평가 척도(VAS, Visual Analogue Scale: 0~100mm: 통증이 없는 상태가 0, 가장 극심한 통증을 100으로 할때의 통증 정도)로 측정했으며, 치료 시작 전과 비교할 때, 마지막 추적 방문에서 평균 27.6 ± 28.9mm 의 시각적 통증 평가 척도(VAS)의 감소를 보였다. (기준선: 40.2 ± 31.1, 마지막 방문: 12.5±15.7, P<0.0001)

이와 더불어, 최초 시각적 통증 평가 척도(VAS)가 30mm 이상인 환자를 대상으로 한 하위 분석 결과, 이들 중 94%(1,622/1,710)가 넘는 환자들이 시각적 통증 평가 척도(VAS)가 10mm 이상의 감소를 보이는 '임상적으로 의미 있는 효과 차이(MCIA, Minimal Clinical Important Difference)'를 경험한 것으로 나타났다.

증상 개선 효과에 대한 연구자의 평가는 전반적 임상 인상척도(CGI, Clinical Global Impression)의 분류 7가지를 바탕으로 이루어졌으며, 그 결과 91.3%에서 ‘증상의 개선을 보였다‘고 한 것으로 확인됐다. 환자의 주관적인 치료 효과 및 내약성에 대한 평가는 마지막 방문 시 설문을 통해 확인했으며, 그 결과 약 75%의 환자가 비잔의 치료 효과 및 내약성에 '만족'한다고 응답했다

한편, 약물 이상 반응(ADR, Adverse Drug Reaction)은의 발생 비율은13.3% 였으며, 이중 가장 흔한 약물 반응은 체중 증가(2.5%), 부정기적인 질출혈(2.4 %), 두통(1.2 %) 등 이었다.

연구에 참여한 서울아산병원 산부인과 김성훈 교수는 “이번 조사는 3천명이 넘는 환자의 데이터를 분석한 대규모 연구라는 점에서 더욱 의미가 있다“며 “환자들이 자궁내막증을 장기적으로 관리하는 데에 있어 비잔의 안전성과 유효성을 다시 한번 확인한 계기가 됐다“고 평가했다.

비잔의 시판 후 안전성 조사(PMS) 결과는 지난 4월 26일부터 28일까지 이탈리아 플로렌스에서 개최된 국제 자궁내막증 및 자궁 질환 학회(Society of Endometriosis and Uterine Disorders)의 4번째 총회에서 발표됐다.

◆자궁내막증= 자궁내막증은 만성적, 진행성 질환으로 자궁내막 조직이 자궁강 밖에 위치하는 질환으로 자궁내막증 병변에서 염증을 일으키고, 통증을 유발한다. 이 병변은 대부분 여성의 난소 등의 골반내 장기에위치하지만 신체의 다른 부위에도 퍼질 수 있다.

치료를 하지 않으면 자궁 내막 병변은 골반강을 넘어 증식을 계속 하기도 하며, 일반적으로는 수술을 필요로 하게 될 수있다. 자궁내막증의 완전한 치료법은 밝혀지지 않았으며, 치료 목적은 통증의 완화, 자궁내막증의 성장 둔화, 가임력 향상(임신을 원하는 경우) 및 치료 후 자궁내막증의 재발 방지에 있다.

<저작권자 © 메디컬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정헌 기자  medi@mediherald.com

우정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