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8.19 일 15:34
상단여백
HOME Observation
바이엘코리아, 사회공헌 캠페인 '흥해라 청춘톡, 흥톡' 개최…100여명 청춘들과 함께한 '흥해라 청춘톡' 토크쇼 성료바이엘코리아, 100여명 청춘들과 함께한 '흥해라 청춘톡' 토크쇼 성료

바이엘코리아(대표이사 잉그리드 드렉셀)가 청년 공감 프로젝트 ‘흥해라 청춘’의 일환으로 지난 12일 서울 강남 모나코스페이스에서 개최한 ‘흥해라 청춘톡, 흥톡’(이하 흥톡) 행사가 2030세대 청년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성황리에 마무리됐다.

바이엘코리아의 ‘흥톡’은 취업, 성공 등 외부 기준에 따른 획일화된 삶 대신 청년들의 자기주도적 삶을 응원하고자, 삶을 흥하게 하는 스토리를 가진 청년 강연자들과 함께 청춘들을 직접 찾아가는 소통 프로그램이다.

바이엘코리아와 2030 청년들로 구성된 청년문화기획단체 ‘꿈톡’이 함께 기획 및 진행한 이번 행사는 참가 접수를 시작한 지 하루 만에 신청자가 몰려 접수가 조기에 마감됐다.

‘충분히 괜찮은 나의 청춘 모험’을 테마로 한 이번 ‘흥톡’ 행사에서는 모험의 시기에 공감과 응원이 필요한 청년들을 대상으로 먼저 모험을 시작했거나 현재 과정 중에 있는 강연자들의 경험담을 전달하고, 꿈톡의 진행 하에 강연자와 청년들이 고민과 조언, 경험을 함께 나누는 열린 소통의 자리가 마련됐다.

강연자들의 모험담을 듣는 1부 순서에서는 ▲호주 유학 중 농업의 가능성을 발견하고 24세에 창농한 농업회사법인 삼채나라 김선영 대표 ▲반지형 생체 신호 탐지기를 개발한 스타트업 스카이랩스 이병환 대표 ▲바이엘코리아 동물의약사업부 컨설턴트이자 수의사 권오영 ▲SNS에서 버스킹 스타로 잘 알려진 뮤지션 안코드가 연사로 나섰다. 이들은 현재 각자의 자리에 있기까지 있었던 수많은 어려움과, 이를 극복하기 위한 끊임없는 노력 등의 모험담에 대해 생생하게 전달했다.

흥해라 청춘톡, 흥톡’에 참여한 강연자와 관객들이 기념촬영을 하는 모습. 왼쪽부터 사회를 맡은 꿈톡 이상민MC, 바이엘코리아 동물의약사업부 권오영 컨설턴트, 스카이랩스 이병환 대표, 뮤지션 안코드, 농업회사법인 삼채나라 김선영 대표.

특히, 김선영 삼채나라 대표는 우리가 매일 접하는 음식이 어디에서 오는지 관심을 갖고 일찍이 식량의 중요성과 미래 농업의 가능성을 발견, 남들과는 다른 길을 선택하고 전진해 나가는 과정을 강연을 통해 허심탄회하게 풀어내 참석자들에게 큰 공감을 얻었다.

또한, 2부와 3부 순서에서는 일방향적 강연에서 벗어나 100여명의 참석자들이 즉석에서 연자에게 질문을 하거나 직접 무대에 나와 자신의 사연을 소개하는 등 적극적인 소통을 진행했다. 특히 연자와 참석자들이 함께 음식을 나누며 자유롭게 대화하는 시간이 이어져 진정한 소통의 의미를 더했다.

잉그리드 드렉셀 바이엘코리아 대표는 “온라인에서 진행되던 ‘흥해라 청춘 캠페인’을 오프라인으로 옮겨와 청춘들의 눈높이에서 청년 연자들과 참석자들이 자유롭게 소통하는 기회를 제공하고자 했다”며 “앞으로도 바이엘코리아는 기업 시민으로서 더 나은 삶을 지원하기 위한 사회적, 윤리적 책임을 다하고자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바이엘코리아는 지난 60여년간 한국 사회에서 활동하며, 사람들의 더 행복한 삶을 위해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진행해왔다. 특히, 청년들의 삶의 가장 빛나는 시기에 보다 다양한 방법으로 삶을 주도적으로 누릴 수 있도록 응원하고자 지난해 말부터 ‘흥해라 청춘’ 사회공헌 캠페인을 온오프라인에서 진행하고 있다.

또한, 2013년부터는 디지털 헬스케어 및 스마트팜 분야의 뛰어난 스타트업을 발굴하고 지원하는 프로그램인 ‘그랜츠포앱스(Grants4Apps)’를 통해 청년들의 꿈을 실현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기 위해 꾸준히 노력해오고 있다. 이를 계기로 2017년 그랜츠포앱스 코리아에 참여한 스타트업 ‘스카이랩스’는 110대 1의 경쟁률을 뚫고 글로벌 그랜츠포앱스 프로그램의 최종 팀으로도 선정되며, 최근에는 유럽 샤리테 대학병원 심장내과와 사업협력 의향서를 체결하고 글로벌 시장 진출을 본격화하고 있다.

<저작권자 © 메디컬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연 기자  medi@mediherald.com

이상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