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0.23 화 21:39
상단여백
HOME Medi Council Medi Academy Archive
대한척추신경외과학회, 일본·대만 신경외과와 '척추학술지 뉴로스파인' 창간…하윤 뉴로스파인 편집장 “뉴로스파인, 대한민국 신경외과서 주도 '한국 척추신경외과 탁월한 임상능력·학문적 성취' 인정"일본·대만 척추신경외과학회 요청으로 '한국 신경외과' 주도

대한척추신경외과학회(회장 송근성 부산대 의과대학 교수)가 지난 3월 31일 국제 학술지 뉴로스파인(Neurospine) 창간호를 발행했다.

대한척추신경외과학회는 2004년 대한척추신경외과학회지(Korean journal of spine)를 발행해왔다. 14년 동안 매년 40여편의 국내외 우수한 연구자의 주요 연구논문을 게재하며, 미국의학도서관(PubMed)에도 등재됐다.

대한척추신경외과학회지의 학문적 성취가 높아지면서 지난해부터 일본과 대만 척추신경외과학회에서 대한척추신경외과학회 학술지를 뿌리로 공동학술지 발간을 공식적으로 요청해왔다.

대한척추신경외과학회는 이런 주변국의 요청을 받아들여 올해부터 대한척추신경외과학회지를 한국과 일본, 대만 척추신경외과 공식학술지로 확대, 재구성해 뉴로스파인으로 재창간했다.

뉴로스파인은 척추신경외과 영역의 대표 학술지로 척추와 척수 수술에서부터 기초 신경과학을 아우르는 다양한 주제를 다루며, 척추 연구의 발전을 위한 장이 될 예정이다.

하윤 뉴로스파인 편집장(연세대 의과대학 교수)은 “아시아 지역 척추전문의들의 공식학술지인 뉴로스파인을 대한민국 신경외과에서 주도하고, 운영하는 것은 어려움 속에서 발전시켜온 한국 척추신경외과의 탁월한 임상능력과 학문적 성취를 주요 아시아의 선진국에서 인정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한국 척추신경외과가 아시아의 척추연구를 선도하고, 타 대륙과의 학술적 교류를 주도해 척추 분야의 발전을 도모하기 위한 리더로서의 역할을 더욱더 충실히 해나가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메디컬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정헌 기자  medi@mediherald.com

우정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