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0.19 금 09:49
상단여백
HOME Pharmacy Council 데일리팜통신
대웅제약, 삼성 글로벌 인베스터즈 컨퍼런스서 '미래 성장 동력' 알려…전승호 사장, '기업 비전·미래 성장 동력 공유' 특별 세션 발표대웅제약, ‘제15회 삼성 글로벌 인베스터즈 컨퍼런스’ 제약산업 대표기업 참여

대웅제약(대표 전승호)이 17일 서울 신라호텔에서 개최된 '제15회 삼성 글로벌 인베스터즈 컨퍼런스 2018'에서 회사소개 및 신약 파이프라인 등 미래 신 성장동력을 알리는 자리를 가졌다.

‘삼성 글로벌 인베스터즈 컨퍼런스’는 국내외 기관투자가 500여명을 비롯해 90여개 각 산업 대표 기업이 참가한 IR 컨퍼런스로 대웅제약은 전세계 기관투자가를 대상으로 전승호 사장이 CEO 프리젠테이션을 하고, 박성수 나보타사업본부장, 유종상 바이오센터장, 박준석 신약센터장이 패널로 참가했다.

직접 프리젠테이션을 한 전승호 사장은 ‘Daewoong's strategic Dynamics and its Midway’를 주제로 약 1시간동안 회사를 소개하며 주목을 받았다.

전승호 사장은 안정적으로 성장중인 ETC/OTC 사업과 차세대 성장동력으로 삼고 있는 보툴리눔 톡신 제제 ‘나보타’의 최신임상 결과 및 지난 15일 미국 FDA로부터 나보타제조처 승인 획득 성과를 소개하고 향후 주요 성장 동력인 다양한 신약 파이프라인에 대해 밝혔다.

대웅제약 전승호사장이 17일 서울 신라호텔에서 개최된 '제 15회 삼성 글로벌 인베스터즈 컨퍼런스 2018'에서 회사소개와 나보타 및 신약 파이프라인 등 미래 신 성장동력을 알리는 자리를 가졌다.

전승호 사장은 “대웅제약은 매출액 대비 약 13~14%의 연구개발비를 지속적으로 투자해왔으며 한국본사를 비롯해 미국, 중국 등 5개국 연구네트워크를 중심으로 R&D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대웅제약은 빠르게 진행되고 있는 노령화시대에 인류건강을 지키고 삶의 질을 높일 수 있는 신약개발에 도전해 성과를 이루어 낼 것이며, 이를 통해 한국을 넘어 명실상부한 글로벌 헬스케어 그룹으로 거듭나도록 할 것”이라고 했다.

한편, 대웅제약이 글로벌 투자자 대상 컨퍼런스에 참여한 것은 역대 최초로, CEO 프리젠테이션 외에도 해외 기관투자가와 개별 투자미팅을 진행하며 적극적으로 회사를 알렸다.

<저작권자 © 메디컬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연 기자  medi@mediherald.com

이상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