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6.21 목 14:18
상단여백
HOME Pharmacy Council 데일리팜통신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 예방 접종' 실시…러시아 방문시 필요한 수막구균·A형 간염·성인용 파상풍·디프테리아·백일해(Tdap) 감염병 5종 예방접종태극전사 23인외 감독·관계자 등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 40여명 대상

사노피 파스퇴르(대표: 밥티스트 드 클라랑스)는 대한축구협회 의무분과위원회(위원장 윤영설)가 지난달 21일 경기도 파주 축구 국가대표팀 트레이닝센터(NFC)에서 2018 러시아 월드컵 축구대표팀(이하 대표팀) 대상으로 예방접종을 시행하는 데에 협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조는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세브란스 병원과 함께 진행됐다.

예방접종은 태극전사 23인을 비롯해 감독 및 관계자 등 40여명을 대상으로, 러시아 방문 시 필요한 5종의 감염병을 예방하는 ▲수막구균 ▲A형간염 ▲Tdap(성인용 파상풍-디프테리아-백일해) 3가지 백신접종이 이뤄졌다.

의무분과위원 중 이번 대표팀 주치의인 이성주 박사는 “월드컵이나 올림픽 등 장기간 진행되는 해외원정경기에서 국가대표선수들은 감염병 예방 및 관리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며 “이번 예방접종은 대표팀의 보호와 최적의 컨디션 관리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축구 국가대표팀 예방접종 위한 한 줄서기” 사노피 파스퇴르㈜는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세브란스 병원과 함께 대한축구협회 의무분과위원회가 지난 달 21일 경기도 파주 소재 축구 국가대표팀 트레이닝센터(NFC)에서 2018 러시아 월드컵 축구대표팀 40여 명에 예방접종을 실시하는 데 협조했다.

사노피 파스퇴르의 밥티스트 드 클라랑스 대표는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이 러시아에서 최적의 건강상태로 선전하기를 기원한다”며 “백신전문기업으로서 사노피 파스퇴르는 앞으로도 월드컵 등 대규모 국제교류행사에서 백신을 통한 감염병 예방의 중요성을 알리는 데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유럽질병관리본부(ECDC)는 2018 러시아 월드컵 대비 감염병 위험도 분석 결과를 발표했으며, 각국의 대표팀과 방문객에 ▲수막구균백신 ▲A형간염백신 ▲Tdap (성인용 파상풍-디프테리아-백일해) 백신 등을 포함한 예방접종 준비를 권고했다.

한편, 지난 1988년 서울올림픽과 2002년 한일월드컵 당시, 국내 수막구균성 뇌수막염 환자가 예년보다 몇 배 더 많이 발생했고(1988년 42건, 2002년 27건, 2003년 38건), 평창 동계올림픽 개최를 앞두고 있던 2017년에 발생한 수막구균성 뇌수막염 환자 보고 건수는 17명으로 2016년보다 환자수가 3배 가량 급증했다.

대한결핵협회와 2018 평창 동계올림픽대회 및 동계패럴림픽대회 조직위원회는 업무협약을 체결, 운영 인력 대상으로 약 2만 도즈의 수막구균 예방백신을 접종한 바 있다.

<저작권자 © 메디컬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정헌 기자  medi@mediherald.com

우정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