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8.14 화 15:00
상단여백
HOME Medi Council Medi Academy Archive
대한재난의학회, '2018 학술대회' 개최 '대한응급의학회 주최·대한재난의학회 주관'…병원내 화재 등 '병원 재난 대응 강화 방안' 모색'대한재난의학회 2018 학술대회' 병원내 화재 등 '병원 재난 대응 강화 방안' 모색

'2018 대한재난의학회 학술대회'가 7일 백범김구기념관에서 개최됐다.

대한응급의학회가 주최하고, 대한재난의학회가 주관하는 이번 학술대회는 '병원내 재난대응'를 주제로 국내 재난 관련 응급의학과 전문의, 간호사, 응급구조사 및 관련 전문가 150여명이 참석했다.

이번 학술대회에서는 올해 초 밀양세종요양병원 화재 등으로 보건의료 뿐 아니라 사회적 주관심사로 떠오른 병원내 재난 대비와 대응에 대해 심도 있는 논의가 이뤄졌다.

'2018 대한재난의학회 학술대회'가 7일 백범김구기념관에서 개최됐다.

총 5개의 세션으로 나눠 ▲밀양세종병원, 세브란스 병원 등의 화재 등 병원 재난 대응 사례 ▲재난대비 병원 Surge Capacity ▲재난대응지침 ▲재난대응을 위한 훈련 ▲자유연제를 통해 병원내 재난대응 강화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심층 토론을 이어갔다.

또한, '정부의 재난의료 정책'에 대해 강민구 사무관(보건복지부 응급의료과)이 ▲
'재난 대응을 위한 병원 시스템 개선'에 대해 윤명오 교수(서울시립대 도시과학대학 소방방재학과)가 각각 특강을 했다.

송경준 교수(서울대학교병권 응급의학과, 대한재난의학회 학술이사)는 “점증하는 병원내 재난 대비·대응과 관련해 원칙과 외국 사례를 공유하고 전문가들의 의견과 제언을 모아 우리나라 병원재난 대응수준의 발전을 도모하는 장으로서 학술대회가 중요한 역할을 담당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송경준 교수(서울대학교병권 응급의학과, 대한재난의학회 학술이사)는 “점증하는 병원내 재난 대비·대응과 관련해 원칙과 외국 사례를 공유하고 전문가들의 의견과 제언을 모아 우리나라 병원재난 대응수준의 발전을 도모하는 장으로서 학술대회가 중요한 역할을 담당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학술대회와 함께 ‘병원재난지휘체계’ 워크숍이 별도로 열렸다.

30명 이하 신청자를 대상으로 병원재난지휘체계에 대한 이론과 함께 직접 훈련을 준비하고 모의훈련을 경험시켜 실제 현장에서 즉각적인 대응을 할 수 있도록 심도있는 교육이 이뤄졌다. 참가자들은 현장감 있는 교육에 병원에 돌아가 경험을 공유하겠다고 만족감을 나타냈다.

<저작권자 © 메디컬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승재 기자  medi@mediherald.com

이승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