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1.18 일 15:07
상단여백
HOME Medi Council
면역력 떨어지는 중장년층 대상포진 후 '신경통' 조심…'대상포진, 신경절 바이러스가 원인' 대상포진 후 신경통, 늦기 전에 치료해야'대상포진, 신경절 바이러스가 원인' 대상포진 후 신경통, 늦기 전에 치료해야

대상포진이란 어릴 때 수두를 앓은 사람의 몸에 남아 있던 수두-대상포진 바이러스에 의해 피부에 물집이 발생하고 신경계 증상이 나타나는 질환이다. 즉, 어릴 때 수두를 일으켰던 바이러스가 신경절에 숨어 있다가, 몸의 저항력이 떨어지면 신경섬유를 따라 염증을 일으켜 증세가 나타나게 된다.

수포가 올라오기 전에는 감기몸살, 근육통 등과 같은 증상이 나타나기 때문에 초기 진단이 쉽지 않고, 이후에 나타나는 피부발진을 단순피부질환으로 치부하면 병을 키울 수 있기 때문에 정확한 이해가 필요하다.

면역력 떨어지는 40~50대 이후 특히 조심

젊은 환자의 경우 바이러스가 감기몸살과 비슷한 증상을 일으키고 가볍게 지나갈 수도 있으나, 중장년층에서는 극심한 신경통을 후유증으로 남길 수 있는데 이를 대상포진 후 신경통이라고 한다.

대상포진으로 인한 수포는 2~3주 정도 치료를 받으면 회복될 수 있지만, 신경통증은 만성적으로 남을 수 있다는 점에서 특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대상포진 후 신경통은 증상에 따라 통증 정도가 차이나지만, 병이 악화된 경우 극심한 통증과 마비증상이 동반될 수 있다. 대상포진 후 신경통은 수두-대상포진 바이러스에 의한 신경계의 염증으로 인해 신경계의 통증 전달 체계에 문제가 생겨 나타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만약 적절한 치료를 받지 않는다면 대상포진의 피부증상이 나아지더라도 신경계의 교란으로 인한 증세와 함께 짧게는 2~3주에서 길게는 수년간 신경통이 남을 수 있으므로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

대상포진 후 신경통, 늦기 전에 치료해야

대상포진은 치료가 늦어질수록 신경통으로 진행될 가능성이 높아지기 때문에 발병 후 3일 이내 항바이러스 치료제를 복용해야 치료효과를 높일 수 있으며, 이와 동시에 통증에 관한 진단과 치료가 병행돼야 한다.

면역력이 떨어지는 중장년층, 대상포진 후 신경통조심.(사진 고대안산병원 제공).

고령 환자나 대상포진으로 인한 피부 증상과 통증이 심한 환자와 같은 대상포진후 신경통 고위험군에서는 약물치료와 신경치료를 함께 진행해야 효과적이다.

고대안산병원 마취통증의학과 김현중 교수는 “초기에 피부 발진과 수포가 생겼을 때는 항바이러스 치료제와 충분한 휴식으로 치료 효과를 볼 수 있다”며 “하지만 통증이 동반되는 경우에는 이에 대한 신경치료도 병행해야 하기 때문에 증상이 확인되면, 바로 병원을 방문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말했다.

대상포진 후 신경통 환자 중 절반 이상이 60대 이상의 고령자로 이 연령 때 대상포진이 발생하면 초기 치료가 무엇보다 중요하다. 또한, 노년기 삶의 질에 큰 영향을 줄 수 있는 질병이니만큼 빠른 치료가 만성통증으로의 진행을 예방할 수 있는 길이다.

<저작권자 © 메디컬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정헌 기자  medi@mediherald.com

우정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