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1.18 일 15:07
상단여백
HOME 종합·오피니언 Medi pharm IN
명지병원 '뉴호라이즌항암연구소 바이오포럼' 성료…'면역항암제 개발 현황과 미래' 주제명지병원 '뉴호라이즌항암연구소 바이오포럼' 성료

명지병원(병원장 김형수)은 지난 12일 오후 병원 T관 6층 농천홀에서 제2회 뉴호라이즌 항암연구소 바이오포럼을 개최했다.

‘면역항암제 개발 현황과 미래’를 주제로 한 이번 포럼에는 인츠바이오 대표 남수연 박사가 초청돼 ‘면역 항암에 대한 소개 및 바이오 비즈니스 현황’, ‘신약개발과 임상시험의 트랜드와 전략’ 등에 대해 소개했다.

남 대표는 연세대학교 의과대학에서 내분비내과 박사 학위를 취득하고 한국로슈, 미국 BMS제약, 유한양행 연구소장 등을 거쳐 지난해 1월 인츠바이오를 창업한 신약개발 전문가이다.

신약개발 컨설팅 업체인 인츠바이오는 신약 후보 물질이나 기술을 갖고 있는 제약사와 바이오벤처 등이 상업적인 성과를 거둘 수 있도록 전략을 짜고 다국적 제약사 등과 연결하는 것이 주 업무다.

유한양행 연구소장 재직 당시 다양한 ‘오픈 이노베이션’을 추진하며 유한양행의 연구·개발을 한 단계 끌어올린 인물로 평가 받고 있는 남 대표는 “뉴호라이즌 항암연구소가 추구하는 ‘개방형 혁신 전략’이 인츠바이오의 전략과 맞아 떨어진다”며 “국내에서 오픈 이노베이션이 활성화되려면 독창성만 주장하기보다 경쟁력을 인정받을 때 가치를 인정받을 수 있다는 것을 받아들여야 한다"고 조언했다.

제2회 뉴호라이즌 항암연구소 바이오포럼.

이번 바이오포럼에는 명지병원 이왕준 이사장과 의료진과 뉴호라이즌 항암연구소 및 IT융합연구소 연구원, 바이오 벤처 기업인 캔서롭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이왕준 이사장은 인사말에서 “뉴호라이즌 항암연구소 기본 전략은 ‘개방형 혁신’”이라며 “설사 그 상대가 잠재적 경쟁자라 할지라도 통합적 혁신 전략을 추구, 공동의 목적 달성에 뜻을 모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명지병원은 지난 3월 자매 바이오 회사인 캔서롭과 협력해 최고의 연구진 영입과 항암 스마트랩 재구축 등을 통해 항암제와 항암백신 개발, 면역항암치료제 대중화를 위해 뉴호라이즌 항암연구소를 오픈했다.

<저작권자 © 메디컬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연 기자  medi@mediherald.com

이상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