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8.21 화 10:49
상단여백
HOME Medi Council Medi Academy Archive
대한신생아학회, '제7회 이른둥이 사연&사진(동영상) 공모전' 개최…대한신생아학회 김기수 회장 “우리나라 전체 신생아 100명 중 7명 이른둥이로 태어나"대한신생아학회, '제7회 이른둥이 사연&사진(동영상) 공모전' 개최

대한신생아학회(회장 김기수, 서울아산병원 소아청소년과 교수)는 6일부터 10월 7일까지 두 달간, ‘이른둥이 사연&사진(동영상) 공모전’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이번 공모전은 이른둥이에 대한 사회적 관심을 높이고 이른둥이가 건강하게 자랄 수 있는 환경 조성을 위한 ‘제 7회 이른둥이 희망찾기’ 캠페인의 일환이다.

더불어, 이른둥이 가정의 출산, 육아 경험과 감사의 사연들을 공유함으로써 이른둥이 가정의 자신감을 북돋고 감사의 마음을 통한 긍정 에너지를 나누고자 하는 취지도 담고 있다.

공모전에는 이른둥이 부모 또는 가족뿐 아니라 성인이 된 이른둥이, 이른둥이의 친척 혹은 지인 등 이른둥이와 관련 있거나 관심 있는 누구나 참여할 수 있으며, 각 부문의 중복 응모도 가능하다.

제7회 이른둥이 사연사진공모전 포스터.

사연 공모전은 이른둥이를 키우면서 도움을 준 주변인들(가족, 친구, 의료진, 정부 정책 관계자 등)에 감사의 메시지를 전달하는 형태의 사연을 접수 받는다.

▲힘든 시간들을 잘 견뎌준 이른둥이나 힘이 된 가족, 지인, 의료진 등에 대한 감사 ▲이른둥이 출산 및 성장 과정에서 힘들었던 경험(예: 쌍둥이나 다태아 케어의 고충, 치료비 및 수술/입원비, 고가의 예방접종비 등 의료비 부담, 재활 치료 등) ▲그외 이른둥이 성장 과정에 있었던 다양한 고비의 순간들과 감동을 느꼈던 기적 같은 경험 등 이른둥이 관련 다양한 경험들을 사연에 담으면 된다.

양식과 분량 제한은 없으며 ▲신청인 및 이른둥이 이름 ▲연락처(휴대폰) ▲이른둥이 출생주수 및 몸무게 ▲이른둥이 병력 등을 사연과 함께 이른둥이 희망찾기 캠페인 사무국 (이메일: preemiecam@gmail.com)으로 보내면 된다.

사진(동영상) 공모전은 이른둥이 사진 또는 동영상을 개인 SNS에 업로드 해 응모할 수 있다. 페이스북 또는 인스타그램에 '기적을 만드는 모두에게 감사와 응원을!' 등의 감사 문구와 함께 해시태그 #이른둥이 #희망찾기 #ThankYou_Miracle을 넣어 전체 공개로 업로드하면 자동 응모된다.

대상 작품은 ▲신생아집중치료실 입원이나 재입원, 예방접종이나 재활 치료를 위한 병원 방문 모습 ▲첫 뒤집기, 걸음마, 백일, 돌 축하, 가족 여행 등 일상생활에서 건강하게 자라고 있는 모습 ▲탄생 직후나 아기 때 모습과 씩씩하게 자란 최근 모습을 전후 비교 사진 등으로 형식에 구애를 받지 않아도 된다. 공모전 기간 내 여러 장(편)을 중복 접수할 수 있다.

접수 기간은 오는 8월 6일(월)부터 10월 7일(일)까지며, 사연과 사진(동영상) 공모전 1등(각 1명)에게는 100만원씩, 2등(각 2명)에게는 30만원씩, 입선(각 5명)에게는 3만원 상당의 상품이 수여된다.

또한, 모든 입상자는 시상식을 포함한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구성된 이른둥이 희망찾기 캠페인 ‘Miracle Festival’(11월 11일)에 초청될 예정이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홈페이지(http://preemielove.or.kr), 페이스북(https://www.facebook.com/preemivelovecampaign) 또는 캠페인 사무국(02-518-8678)을 통해 확인 가능하다.

대한신생아학회 김기수 회장은 “우리나라 전체 신생아 100명 중 7명은 이른둥이[2]로 태어난다. 이 아이들은 생후 2~3년만 집중적으로 잘 돌보면 여느 아이들처럼 건강하게 자랄 수 있다. 하지만, 그 과정에서 가족들은 경제적, 심리적 어려움을 겪는 때가 많다. 이번 공모전을 통해 이른둥이를 위해 애써준 가족과 지인들 간 평소 표현하지 못했던 감사의 마음을 전하며 위로 받고, 용기와 희망을 얻을 수 있기를 바란다”며 “대한신생아학회는 이른둥이 가정을 응원하며 이른둥이들을 건강하게 키울 수 있도록 사회적 관심과 지원을 확대하기 위해 계속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사연&사진(동영상) 공모전 수상자 시상은 올해로 7회째를 맞아 11월 11일로 계획된 ‘이른둥이 희망찾기 캠페인 행사’에서 진행한다. 이번 이른둥이 행사에서는 이른둥이들이 직접 참여하고 부모 대상 강연과 가족들이 함께 즐길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들이 마련될 예정이다. 이른둥이 가족이라면 누구나 참여 가능하며, 신청은 이메일(preemiecam@gmail.com)이나 카카오톡플러스(’이른둥이캠페인’검색, 카톡 메시지로 신청) 혹은 문자(010-3697-0263) 중 선택해 이름, 연락처, 이메일을 적어 보내면 된다.

제7회 이른둥이 희망찾기 캠페인은 보건복지부, 서울특별시, 대한의사협회, 병원신생아간호사회, 대한적십자사, 유니세프, 아름다운재단, 기아대책이 후원한다.

<저작권자 © 메디컬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정헌 기자  medi@mediherald.com

우정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