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8.21 화 10:49
상단여백
HOME 약제 임상·학술 Selection
[사노피 'Beyond 20th' 죽상혈전증 최신 지견]'1차 심포지엄' 김종성 교수(서울아산병원) 좌장…'2차 심포지엄 좌장' 장양수 교수(세브란스병원)·김영대 교수(동아대병원) 참여'Beyond 20th 심포지엄' 플라빅스 국내 출시 20주년 '죽상혈전증 최신 지견' 공유
'죽상혈전증에 대한 진일보된 치료 방안' 모색

글로벌 헬스케어 기업 사노피(Sanofi)의 제약사업 부문 사노피-아벤티스 코리아(대표 배경은, 이하 사노피)는 항혈소판제 플라빅스(성분명 클로피도그렐)의 국내 출시 20주년을 맞아 죽상혈전증에 대한 최신 지견을 공유하기 위한 ‘Beyond 20th’ 심포지엄을 지난 7월 28일과 8월 4일 총 2회에 걸쳐 부산 롯데 호텔에서 성공적으로 개최했다.

이번 ‘Beyond 20th’ 심포지엄은 플라빅스 국내 출시 후 20년 동안의 죽상혈전증 치료 변화를 조명하고, 축적된 플라빅스의 주요 연구 결과와 임상 데이터들을 되짚어보며 죽상혈전증에 대한 진일보된 치료방안을 모색하고자 마련됐다.

해당 행사는 신경과와 순환기내과를 대상으로 1·2차에 나눠 진행됐으며, 국내 뇌졸중, 심근경색, 말초동맥질환 등 심뇌혈관 질환 분야의 석학 등 전문의와 개원의 200여명이 참석했다.

7월 28일 1차로 진행된 신경과 의료진 대상 심포지엄에서는 울산의대 김종성 교수(서울아산병원 신경과)가 좌장을 맡은 가운데, CAPRIE 임상을 비롯해 20년 동안 총 13만명 이상의 환자를 대상으로 진행된 플라빅스 관련 주요 임상연구를 재조명했다.

또한, 특허 만료 후 제네릭 상품이 출시된 상황에서도 매출 성장세를 유지하고 있는 플라빅스와, 클로피도그렐·아스피린 복합제 플라빅스에이 등 죽상혈전증 치료 옵션의 현황과 최신 치료 지견을 조망해 주목을 받았다.

지난 7월 28일 1차로 진행된 신경과 의료진 대상 심포지엄에서 좌장을 맡은 울산의대 김종성 교수(서울아산병원 신경과)가 기조 발제를 하는 모습.

울산의대 김종성 교수는 “플라빅스는 오랜 기간 동안 쌓아온 우수한 효과와 안전성 데이터로 죽상혈전증의 모든 치료 영역에서 일관된 효과와 우수한 내약성을 입증 받은 치료 옵션이다”라며 “플라빅스, 그리고 클로피도그렐·아스피린 복합제인 플라빅스에이 두 약제가 뇌졸중 및 심혈관질환 환자에 대한 국내 치료 환경을 개선하는데 계속해서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순환기내과를 대상으로 8월 4일에 열린 2차 심포지엄 좌장으로는 연세의대 장양수 교수(세브란스병원 심장내과)와 동아의대 김영대 교수(동아대학교병원 순환기내과)가 참여했으며, ‘급성관상동맥증후군(ACS) 환자를 위한 항혈소판제의 단계적 축소 치료 전략’, ‘장기적인 관리를 요하는 만성 환자들을 위한 최적의 항혈소판제 선택의 필요성’ 등을 주제로 한 강연들이 진행됐다.

배경은 대표는 “이번 심포지엄을 통해 국내 의료진과 항혈소판 치료제의 발전과 역사를 함께해 온 플라빅스가 환자들의 건강 증진에 기여한 20년 간의 여정을 돌아보고 항혈소판제 요법의 최신 치료 전략을 공유하는 자리를 가질 수 있어 뜻 깊게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플라빅스와 플라빅스에이를 통해 국내 죽상혈전증 환자들의 심뇌혈관 질환 예방과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사노피-아벤티스 코리아는 지난 7월 28일과 8월 4일 2회에 걸쳐 신경과와 순환기내과 의료진을 대상으로 항혈소판제 플라빅스 국내 출시 20주년을 기념한 ‘Beyond 20th 심포지엄’을 성공리에 개최했다.

플라빅스는 1997년 미국 FDA 승인 이후 2000년부터 2016년까지 16년 간 전 세계 1억 9천 5백만 명 이상에게 처방된 대표적인 항혈소판제다.

지난 20년 동안 13만 명 이상을 대상으로 한 16개의 임상 연구를 통해 뇌혈관 질환, 말초동맥질환, 관상동맥질환, 심방세동 환자에게서 죽상동맥경화성 증상 개선 적응증을 승인 받은 바 있다.

또한, 심근경색, 뇌졸중, 혈관성 사망 등의 심장혈관질환 발병률에서 아스피린 대비 8.7% 추가적인 감소 효과를 보였으며 위장관 출혈 발생빈도 및 이로 인한 입원율도 낮았다.

현재 플라빅스는 국내에서 특허가 만료된 이후에도 항혈소판제 시장에서 처방액 1위를 차지하고 있으며, 지난 2017년에는 처방량을 기준으로 특허 만료 이전의 최대 매출을 넘어서는 등 지속적인 성장세를 이어오고 있다.

<저작권자 © 메디컬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정헌 기자  medi@mediherald.com

우정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