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2.11 화 07:11
상단여백
HOME Observation
고대의대, 'Animal Biosafety Level 3 개소 기념 심포지엄' 성료…'감염병 대응 전략 마련' 주제로 심포지엄 개최고려대 의대 '감염병 대응 전략 마련' 주제로 심포지엄 개최

고려대학교 의과대학(학장 이홍식)이 지난 7일 오후 2시 문숙의학관 윤병주홀에서 Animal Biosafety Level 3 개소를 기념하기 위해 '감염병 대응 전략 마련'을 주제로 심포지엄을 개최했다.

생물안전 동물실험시설의 상위 단계인 Animal Biosafety Level 3(이하 ABL3)는 생물안전장비와 물리적 밀폐의 조합으로 이루어진 음압 실험실로, 생물학적으로 위험성이 높은 감염성 물질을 실험동물에게 접종하는 실험으로부터 사람과 환경을 보호하기 위해 만들어진 시설을 뜻한다.

340㎡ 규모로 동물 사육실, 부검실 등 최상의 설비를 갖춘 고대의대 ABL3는 질병관리본부로부터 지난 4월 18일 인증 받았으며, 이번 인증을 통해 고위험 병원체의 병원성 기전 규명, 백신 및 치료제의 효능 평가와 같은 필수적인 동물실험 도중 바이러스 외부 유출을 완벽하게 차단할 수 있게 됐다.

이날 행사는 교수진 및 학생, 관련 분야 전문가가 참석해 자리를 빛냈으며, △이기형 의무부총장 겸 의료원장 인사말 △이홍식 의과대학장 인사말 △이양수 국회의원 축사 △사진 촬영 △ABL3 시설 경과보고 △주제발표 △폐회사 순으로 열렸다.

ABL3 심포지엄 단체.

이기형 의무부총장은 “ABL3는 의료원의 연구역량을 한층 더 발전시키고 전 세계 창궐하는 신·변종 감염병에 신속하게 대처할 수 있는 우수한 전문가를 양성하는 전초기지가 될 것”이라며 “앞으로 감염병 및 바이러스 연구의 진일보를 위해 다각적으로 지원하겠으며, 이번 심포지엄이 감염병 연구의 중요성을 다시금 확인하고 심도 있는 논의의 장이 되길 기원한다”고 전했다.

이홍식 학장은 ”ABL3를 통해 의과학 연구자들이 생물체를 안전하게 관리하면서 다양한 신종 전염성 질환의 감염 메커니즘을 밝힐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것“이라며 “참석해주신 모든 분께 감사드리며, 감염병 분야 전문가들과 함께 우리 건강을 위협하는 각종 질병을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정보를 얻길 바란다”고 언급했다.

이양수 국회의원은 “앞으로 ABL3가 사회적으로 큰 역할을 할 수 있도록 발전하길 바라며, 국가와 인류의 안녕을 위해 수고를 아끼지 않으신 고대의대 관계자 여러분께 감사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뒤이어 △메르스 유행 3주년, 우리의 신종감염병 위협 대비는 적절한가?(고려대학교 의과대학 내과학교실 김우주 교수) △2009 Pandemic 이후 신종 감염병 발생에 대한 고찰(질병관리본부 김기순 바이러스질환연구과장) △고위험신변종바이러스에 대응하기 위한 글로벌 연구 동향(국제백신연구소 송만기 박사) △Development of avian influenza vaccine and antiviral agents(일양약품 신재수 상무) △항체를 이용한 호흡기 바이러스 치료제의 개발(셀트리온 이수영 상무)가 각 주제에 대한 심층적 발표가 이어졌다.

<저작권자 © 메디컬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정헌 기자  medi@mediherald.com

우정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