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8.16 금 17:36
상단여백
HOME 행정·법령·정책 라운지
한국화이자제약 리리카CR서방정 '당뇨병성 말초 신경병증성 통증·대상포진 후 신경통'에 급여 인정…암젠코리아 '프롤리아 프리필드시린지' 가이드라인·학회의견 등 참고 '투여 대상· 투여기간 확대'암젠코리아 프롤리아 프리필드시린지 '투여 대상· 투여기간' 확대

Pregabalin 서방형 경구제(품명: 한국화이자제약 '리리카 CR 서방정' 등)는 신경병증성 통증(Neuropathic pain)인 당뇨병성 말초 신경병증성 통증과 대상포진 후 신경통(Post-herpetic neuralgia)에 급여 인정된다.

본지가 보건복지부가 최근 개정 고시한 '요양급여의 적용기준 및 방법에 관한 세부사항(약제)' 일부 개정안을 확인한 결과, ▲
Pregabalin 서방형 경구제(품명: 한국화이자제약 '리리카 CR 서방정' 등)는 신경병증성 통증(Neuropathic pain)인 당뇨병성 말초 신경병증성 통증과 대상포진 후 신경통(Post-herpetic neuralgia)에 급여 인정, ▲Denosumab 주사제(품명: 암젠코리아 '프롤리아 프리필드시린지')의 경우, 교과서, 가이드라인, 임상문헌, 제·외국 보험기준, 학회의견 등을 참고해 투여대상과 투여기간 확대 등으로 고시된 것으로 나타났다.

Pregabalin 서방형 경구제(품명: 한국화이자제약 '리리카 CR 서방정' 등)는 신경병증성 통증(Neuropathic pain)인 당뇨병성 말초 신경병증성 통증과 대상포진 후 신경통(Post-herpetic neuralgia)에 급여 인정된다.

요양급여의 적용기준 및 방법에 관한 세부사항(약제)' 일부 개정안(자료 복지부). Pregabalin 서방형 경구제(품명: 한국화이자제약 '리리카 CR 서방정' 등)는 신경병증성 통증(Neuropathic pain)인 당뇨병성 말초 신경병증성 통증과 대상포진 후 신경통(Post-herpetic neuralgia)에 급여 인정

당뇨병성 말초 신경병증성 통증의 경우, Thioctic acid(또는 α-lipoic acid) 경구제와 병용투여 시 요양급여가 인정된다. 당뇨병성 말초 신경병증성 통증치료제(예: Gabapentin 경구제, Duloxetine 경구제 등)간의 병용투여는 인정되지 않는다.

대상포진 후 신경통(Post-herpetic neuralgia)의 경우, Lidocaine 패취제(품명: 리도탑카타플라스마 등)와 병용투여 시 투약비용이 저렴한 약제의 약값 전액을 환자가 부담토록 했다. 단, 2∼4주 치료 후에도 증세의 호전이 없어 병용투여 시에는 요양급여가 인정된다.

Denosumab 주사제(품명: 암젠코리아 '프롤리아 프리필드시린지')의 경우, 교과서, 가이드라인, 임상문헌, 제·외국 보험기준, 학회의견 등을 참고해 투여대상과 투여기간이 확대된다.

요양급여의 적용기준 및 방법에 관한 세부사항(약제)' 일부 개정안(자료 복지부).Denosumab 주사제(품명: 암젠코리아 '프롤리아 프리필드시린지')의 경우, 교과서, 가이드라인, 임상문헌, 제·외국 보험기준, 학회의견 등을 참고해 투여대상과 투여기간이 확대된다.

Denosumab 주사제(품명: 암젠코리아 '프롤리아 프리필드시린지')는 투여대상의 경우, (1)중심골[Central bone; 요추, 대퇴(Ward's triangle 제외)]: 이중 에너지 방사선 흡수계측(Dual-Energy X-ray Absorptiometry: DEXA)을 이용해 골밀도 측정시 T-score가 -2.5 이하인 경우(T-score ≤ -2.5) (2) 방사선 촬영 등에서 골다공증성 골절이 확인된 경우 등 기준 투여시 급여 인정된다.

투여기간의 경우, 투여대상 (1)에 해당하는 경우에는 1년(2회), (2)에 해당하는 경우에는 3년(6회)로 하며, 추적검사에서 T-score가 -2.5 이하로 약제투여가 계속 필요한 경우는 급여토록 했다. 단순 X-ray는 골다공증성 골절 확인 진단법으로만 사용할 수 있다.

<저작권자 © 메디컬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정헌 기자  medi@mediherald.com

우정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