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5.25 토 09:22
상단여백
HOME Medi Council
아프고·찝찝하고·당황스럽나요? '비뇨의학과 Q&A'…'전립선염·요로결석 등 비뇨의학과 Q&A' 고려대 안암병원 비뇨의학과 심지성 교수전립선염·요로결석 등 비뇨의학과 질환 Q&A…안암병원 비뇨의학과 심지성 교수
#50대 남성 김모씨, 요즘 소변을 보는 것이 시원치가 않다. 병원에 가봐야하나 싶지만 아무래도 부끄럽고 찝찝하다. 인터넷카페에 접속해보니, 비슷한 증상을 가진 사람들이 많이 있었다. 그러나 뚜렷한 해결법을 알고 있는 이는 극소수였다.

발기부전, 요도염, 전립선염, 요로결석, 성병 등 비뇨의학과 질환에 대해서는 궁금한 것이 있어도 누군가에게 물어보기 쉽지 않다. 이 때문에 혼자서 끙끙 고민하는 경우가 비일비재하다. 비뇨의학과 질환에 대한 Q&A를 알아본다.

Q1. (50대 여성, 주부) 최근 들어 물만 마셔도 곧바로 화장실을 가고, 갑자기 소변이 참을 수 없이 마렵거나 화장실을 다녀왔는데도 뭔가 남아 있는 것 같은 느낌이 들어 힘듭니다. 배뇨 시 통증도 있고 허리까지 아픕니다. 뭐가 잘못된 걸까요?

A1. 가장 흔한 요인으로는 방광염이 있습니다. 급성 방광염은 대부분 세균이 침입해 생긴 단순 감염이며, 특히 20~30대 여성에게 빈번히 발생합니다. 증상은 잦은 소변, 배뇨 시 통증, 혈뇨 등이 동반하는 경우가 많으며, 많은 여성들이 배뇨통으로 상당히 힘들어합니다. 대부분의 원인이 대장균이므로, 치료는 이에 맞춘 항생제를 일차적으로 사용합니다. 보통 3일 정도면 치료가 되지만, 젊은 남성이나 젊은 여성의 경우 증상이 호전되지 않으면 일주일 정도 항생제를 투여하기도 합니다. 만성 방광염일 경우에는 예방 차원에서 저용량 항생제를 투여합니다.

Q2. (9세 여아) 몇 달 전부터 아이가 소변을 본 후, 개운하지 않고 계속 남아 있는 것 같은 느낌이 든다고 합니다. 소변검사 결과 염증 수치가 높지 않고, 초음파상으로도 이상이 없습니다. 하지만 상황이 좋아지지 않네요. 어떻게 해야 할까요?

A2. 물을 많이 마시지 않았는데도 8번 이상 소변을 보거나, 소변이 남은 듯한 느낌이 든다면 ‘과민성 방광’을 의심해볼 수 있습니다. 과민성 방광 증상으로는 소변 보는 횟수가 너무 잦거나, 시원하게 보지 못하고 소변이 남아 있는 듯한 느낌, 낮에도 소변을 옷에 지리는 현상 등이 나타납니다. 우리나라는 만 5~6세 아이 10명 가운데 2명이 과민성 방광 증상을 보인다는 연구결과도 있습니다. 하지만 많은 경우 방광염과 구분하지 못해 항생제 등의 잘못된 치료를 받을 수 있습니다. 치료는 소변을조절하는 약물치료가 가장 일반적입니다.

Q3. (50대 남성, 직장인) 얼마 전 한쪽 고환이 커진 것을 발견했습니다. 병원에 가서 초음파검사를 해보니 고환에 물혹이 있다고 합니다. 음낭수종이 아닐까 싶은데요. 어떤 치료 방법이 있는지 궁금합니다.

A3. 음낭수종은 고환을 싸고 있는 막 안쪽에 물이 차는 질환입니다. 고환을 둘러싸고 있는 초막에서 물이 생성되는데, 생산량보다 흡수량이 적으면 점점 음낭에 물이 차고 크기가 커집니다. 성인의 경우 염증이나 암, 탈장 동반 여부 등을 감별해야 하므로 피검사, 소변검사, 음낭 초음파검사 등을 필수로 진행합니다. 약물치료는 없으며 주사를 통해 흡입하는 치료도 있으나 일시적 효과에 불과합니다. 금방 다시 커지고 재발률도 높습니다. 근본적 원인을 없애는 수술적 치료를 권장하며, 수술시간은 보통 30분 이내로 길지 않습니다

Q4. (40대 남성, 직장인) 더 이상 아이를 갖지 않을 계획이라 정관수술을 생각하고 있는데, 정관수술을 하면서 보형물 삽입술을 많이 한다고 들었습니다. 그런데 그 수술이 안전한지, 발기가 안 되는 등 부작용은 없는지 궁금합니다.

A4. 질문하신 보형물이 음경 확대를 위한 인공물을 의미한다면 최근에는 필러나 진피 등을 이용한 방법들이 다양하게 있으며, 대부분 큰 부작용이 없습니다. 하지만 음경해면체에 보형물을 삽입하는 수술은 신중하게 결정해야 합니다. 그 이유는 음경의 자연적 발기 조직을 제거하고 삽입한 보형물이 추후 감염 등의 문제가 생길 경우 다른 보형물로 대체하거나 아예 성생활을 포기해야 하는 경우가 발생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Q5. (30대 남성, 자영업) 성관계 후 일주일 정도 지났는데 소변을 볼 때 강한 통증이 동반되고, 요도에 염증이 생긴 건지 분비물이 많아졌습니다. 저 때문에 아내도 함께 병원에 다녀야 하는 건지 궁금합니다.

A5. 성행위에 의해서 세균이나 바이러스가 전염되는 전염성 질환을 성병이라고 합니다. 근래에는 비임균성 요도염, 음부포진, 사면발이, 에이즈와 같은 성 매개 질환이 더욱 기승을 부리고 있습니다. 성 매개 질환은 항상 성 상대자와 함께 치료해야 합니다.

예를 들어, 남자가 임질인 경우 여성 배우자는 아무 증상이 나타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그래서 여성이 치료받지 않으면 다시 그 여성으로부터 감염되는 경우가 생길 수 있기 때문입니다. 대부분의 성 매개 질환은 적합한 치료제를 선택해 치료한다면 잘 치료되는 편입니다.

Q6. (40대 남성, 무직) 얼마 전부터 소변을 볼 때 통증이 있고 잔뇨감이 있는데, 갑자기 오한과 전율이 심하고 열이 납니다. 감기인 줄 알았는데, 병원에서 비뇨의학과에 가보기를 권합니다. 무슨 질환인지 걱정됩니다.

A6. 갑작스러운 고열과 오한, 요통, 회음부 통증, 배뇨통, 빈뇨 등의 증상을 보이면 급성 전립선염을 의심할 수 있습니다. 대개 대장균이 요도로부터 상행감염(하부기관으로부터 상부기관으로의 감염)을 일으키거나 전립선으로 역류할 때 발생합니다. 주요 원인으로는 방광 하부 폐색, 혈행성 감염, 전립선 조직검사, 방광경 검사, 병원에서의 도뇨관 삽입 등이 있습니다. 급성 전립선염은 일반적으로 항생제에 잘 반응합니다.

염증이 심한 경우, 패혈증, 전립선 농양, 만성 전립선염으로 진행되기도 합니다. 이를 막기 위해 4~6주간 장기적으로 항생제를 투여해야 합니다. 급성으로 요폐(소변을 누지 못하는 경우)가 생기기도 하며, 이런 경우 자신이 배뇨가 가능할 때까지 하복부로 배뇨관을 삽입해야 합니다.

Q7. (50대 여성, 주부) 제가 한 달여 전부터 조금씩 소변이 새는 것을 느낍니다. 아직 나이가 많지 않은데 당황스럽습니다. 간단한 치료 방법은 없을까요?

비뇨의학과 심지성 교수.

A7. 요실금 종류는 크게 세 가지가 있습니다. 먼저 ‘복압성 요실금’은 전체 요실금 환자의 30~60%를 차지할 정도로 흔합니다. 기침을 하거나 웃을 때, 또는 뛸 때 배의 압력이 증가해 발생합니다.

‘절박성 요실금’은 방광 안에 소변이 조금만 차도 방광이 제멋대로 수축해 소변이 새는 증상을 말하며, ‘혼합성 요실금’은 복압성 요실금과 절박성 요실금이 함께 나타나는 경우입니다.

복압성 요실금 치료는 약물요법, 골반근육운동(케겔운동), 전기자극 치료, 바이오피드백, 자기장치료 등 비수술적 치료법이 있으나 재발률이 수술에 비해 높습니다. 수술은 요도의 중간 부분에 테이프를 걸어주는 방법이 일반적이며, 수술 성공률은 90%에 가깝습니다. 절개를 최소화하기 때문에 환자가 바로 일상생활에 복귀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Q8. (50대 남성, 자영업) 얼마 전부터 옆구리와 복부 아래쪽에 칼로 찌르는 것 같은 통증이 느껴져서 병원에 가봤더니 요로결석이라고 수술을 권했습니다. 일이 바빠서 시간 내기도 어렵고 수술에 대한 스트레스가 많은데, 수술이 가장 최선의 치료법인가요?

A8. 의사는 결석의 크기와 위치, 개수, 증상의 지속 여부, 동반 질환(요로감염이나 요로폐색)에 따라 치료법을 찾게 됩니다. 크기가 4mm 내외의 작은 요로결석이라면, 별다른 치료 없이도 배출될 가능성이 크며 하루 소변량이 2~3ℓ 이상 되도록 물을 많이 마시는 게 좋습니다.

경우에 따라 결석 배출을 돕는 약을 먹어 자연 배출을 촉진할 수도 있으며, 자연 배출이 쉽지 않다면 초음파로 결석을 파쇄하는 방법(체외충격파 쇄석술)으로 치료합니다. 다만, 결석이 크거나 단단한 경우, 혹은 통증이 심한 경우에는 수술적 치료를 시행하는 것이 최선의 치료가 될 수 있습니다.

도움말: 고려대학교 안암병원 비뇨의학과 심지성 교수

<저작권자 © 메디컬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정헌 기자  medi@mediherald.com

우정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