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7.18 목 15:19
상단여백
HOME 종합·오피니언 Medi pharm IN 행사
세브란스 어린이병원 소아신경과 '정밀의료 심포지엄' 진행…'뇌전증·발달지연' 등 난치 질환에 대한 고민서 출발'유전자 변이부터 빅데이터 활용까지 폭 넓은 내용' 다뤄

세브란스 어린이병원 소아신경과는 지난달 30일 암병원 서암강당에서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정밀의료 심포지엄을 진행했다.

소아신경과에서는 환자 맞춤형 정밀의료가 오랜 화두였다. 근본적 원인을 찾기 어려운 뇌전증, 발달지연, 소아신경퇴행성질환 등 난치 질환 치료에 대한 고민이 깊었기 때문이다.

세브란스 어린이병원 소아신경과는 이에 대한 해법을 찾고자 유전자 변이 규명과 유전자 치료, 질병모델을 이용한 환자 개인 맞춤형 치료에 대해 오랜 경험을 통한 성과를 축적해 왔다. 소아신경과는 그간 쌓아온 지식을 공유하고자 이번 심포지엄을 개최했다.

심포지엄은 ‘소아신경과 질환에서의 배선 변이’, ‘소아신경과 질환에서 나타나는 저빈도 체성 유전자 변이’, ‘소아신경과 질환에서의 신생 유전자와 개인 맞춤형 치료법’을 주제로 총 3부에 걸쳐 진행됐다.

세브란스 어린이병원 소아신경과 '정밀의료 심포지엄' 진행.

특정 질환에서 나타나는 유전자 변이와 이를 진단, 분석하는 방법부터 정밀의료에서의 빅데이터 활용 등 폭 넓은 내용이 세브란스 어린이병원 의료진을 중심으로 한 총 10강의 발표를 통해 다뤄졌다.

소아신경과뿐만 아니라 진단검사의학, 의생명시스템정보학 분야 의료진과 전문가가 함께 연단에 서 다양한 내용을 심도있게 다뤘다.

강훈철 소아신경과 과장과 발달 클리닉 진료를 담당하고 있는 김세희 소아신경과 교수는 “소아신경과 질환 치료는 정밀의료 구현을 통해 한 차례 큰 도약을 기대할 수 있다”면서 “이번 심포지엄을 통해 중요한 지식과 경험을 공유할 수 있는 장이 보다 확대돼 나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최근 소아신경과 강훈철‧김세희 교수팀은 진단검사의학과 최종락‧이승태 교수님과 함께 유전자 패널 검사법을 사용해 미진단 발달 장애 환자 중 40%를 진단하는 데 성공하기도 했다.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pediatric Neurology’에 발표됐다.

<저작권자 © 메디컬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정헌 기자  medi@mediherald.com

우정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