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6.19 수 16:22
상단여백
HOME Observation
국내외 내분비계 전문가들이 꼽은 '솔리쿠아' 장점은?…"사노피 솔리쿠아, '상호보완적 작용 기전'으로 식전·후 혈당 동시 조절"내분비계 전문가 대상 현장 설문 등 '솔리쿠아 임상적 가치' 알리는 캠페인 펼쳐

글로벌 헬스케어 기업 사노피(Sanofi)의 국내 제약사업부문인 주식회사 사노피-아벤티스 코리아(대표 배경은, 이하 사노피)는 지난 18일부터 4일간 그랜드 워커힐 서울 호텔에서 개최된 '2019 서울국제내분비계학술대회(이하, SICEM 2019)'에서 국내외 내분비계 전문가들을 대상으로 솔리쿠아의 임상적 가치를 알리는 활동을 펼쳤다.

사노피는 행사장 내 마련된 부스에서 다양한 활동을 펼치며 국내 최초의 기저 인슐린과 GLP-1 RA 고정비율통합제제(FRC)로서 제 2형 당뇨병 환자 치료의 미충족 수요를 채우는 치료 옵션으로 자리매김한 솔리쿠아의 지난 1년간의 성과를 함께 기념했다.

학회에 참석한 국내외 내분비계 전문가 117명을 대상으로 임상 현장에서 본 솔리쿠아의 장점에 대한 현장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설문 결과에 따르면, ‘상호보완적 작용 기전으로 식전∙후 혈당 동시 조절’이 1위(30%)로 가장 많은 답변을 받았으며, 이어 ‘경구혈당강하제 및 기저 인슐린으로 혈당 조절이 어려운 환자에게 새로운 치료옵션 제공’(26%), ‘기저 인슐린과 GLP-1 RA를 함께 투여할 수 있는 고정비율통합제제’(23%), ‘체중 및 저혈당 위험 증가 없이 우수한 혈당 조절 효과’(21%) 순으로 나타났다. 이는 실제 진료현장에서 느낀 솔리쿠아의 임상적 혜택을 강조하는 결과라고 할 수 있다.

사노피는 그 밖에도 솔리쿠아를 통해 환자의 목표 혈당 도달을 응원하는 다트 게임, 국내 출시 1주년 기념 돌상 차림 등을 통해 국내외 내분비계 전문가들과 함께 솔리쿠아의 성공적 시장 안착을 기념했다.

서울국제내분비계학술대회 2019(SICEM 2019)에서 전문가 대상 설문조사, 환자의 목표 혈당 도달을 응원하는 다트게임 등 솔리쿠아의 성공적 시장 안착을 기념하는 다양한 이벤트를 진행했다.

솔리쿠아는 1일 1회 투여로 기저 인슐린과 GLP-1 RA가 함께 투여되는 펜 타입의 고정비율통합제제(FRC)로, 기존의 메트포르민과 다른 경구 혈당강하제의 병용 치료, 기저인슐린의 단독 치료 또는 기저인슐린과 메트포르민 병용 치료로 혈당 조절이 어려운 성인 제 2형 당뇨병 환자의 치료에 사용되고 있다. 하나의 주사제로 인체 내 다양한 조직에서 상호보완적인 작용기전을 나타내어 공복혈당과 식후혈당을 동시에 조절할 수 있다.

솔리쿠아의 주요 임상 연구 ‘LixiLan-L’, ‘LixiLan-O’에 따르면, 솔리쿠아는 기저 인슐린 또는 경구혈당강하제로 목표 혈당 도달에 실패한 제2형 당뇨병 환자에서 체중 및 저혈당 위험의 증가 없이 우수한 임상적 유효성과 안전성을 확인했다.

사노피 제약사업부의 배경은 대표는 “올해 국내 출시 첫 돌을 맞이한 솔리쿠아가 SICEM 2019에서 지난 1년의 성과를 되돌아보고, 나아가 솔리쿠아의 임상적 혜택을 기반으로 의료 현장에 존재하는 미충족 수요 해결을 위한 역할을 재확인하는 뜻 깊은 시간이 돼 매우 기쁘다”며 “앞으로도 사노피는 당뇨병 치료를 선도하는 리더로서, 혈당 조절에 어려움을 겪는 많은 환자들이 솔리쿠아를 통해 건강하고 행복한 삶을 이어나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사노피는 내달 9일부터 11일까지 개최되는 제 32차 대한당뇨병학회 춘계학술대회에서도 동일한 프로그램을 진행함으로써 당뇨병 치료 전문가와의 소통을 이어나갈 예정이다.

<저작권자 © 메디컬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정헌 기자  medi@mediherald.com

우정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