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2.15 일 16:23
상단여백
HOME 행정·법령·정책 라운지
한국·덴마크 수교 60주년 기념 행사서 레오파마 '오픈 이노베이션' 협업 모델 소개…레오파마에 아토피피부염 기술 수출한 JW중외제약, '전략적 파트너십' 구축한국·덴마크 수교 60주년 기념 '제약산업 혁신 위한 파트너십 설명회' 개최

글로벌 헬스케어 기업 한국레오파마(대표: 켈리 러센)는 한국-덴마크 수교 60주년을 맞이해 지난 21일 서울 신라호텔에서 ‘제약산업 혁신을 위한 파트너십 설명회(PARTNERING FOR INNOVATION IN PHARMACEUTICALS)’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페어 옥켈스(Per Okkels) 덴마크 보건복지부 차관.

이날 저녁에 열린 설명회에서는 덴마크 프레데릭 왕세자(Crown Prince Frederik)가 자리에 참석한 가운데, 페어 옥켈스(Per Okkels) 덴마크 보건복지부 차관<사진>의 축사를 시작으로 레오파마의 R&D 협력 모델인 ‘오픈 이노베이션(Open innovation) 에코시스템’과 ‘사이언스&테크 허브(LEO Science & Tech Hub)’에 대해 소개하는 시간을 가졌다.

요르겐 담스보 앤더슨(Jørgen Damsbo Andersen) 레오파마 부대표.

먼저 요르겐 담스보 앤더슨(Jørgen Damsbo Andersen) 레오파마 부대표<사진>는 피부질환 치료제 영역에서 리더십을 가지고 있는 글로벌 제약회사 레오파마를 소개했으며, 이어서 킴 도멜라 큘러(Kim Domela Kjøller) 레오파마 R&D 부대표<사진>가 레오파마의 혁신적인 R&D 시스템에 대해 설명했다.

니클라스 닐슨(Niclas Nilsson) 레오파마 오픈 이노베이션 총괄.

또한, 니클라스 닐슨(Niclas Nilsson) 레오파마 오픈 이노베이션 총괄<사진>이 레오파마의 오픈 이노베이션 플랫폼 활용 방식에 대해 보다 자세하게 소개했다. 레오파마는 외부 파트너들에게 조건이나 의무사항 없이 레오파마가 보유하고 있는 독자적인 평가 시스템을 활용할 수 있도록 오픈 이노베이션 플랫폼을 운영하고 있다.

킴 도멜라 큘러(Kim Domela Kjøller) 레오파마 R&D 부대표.

기업이나 개인에서 보유한 화합물(Molecules)을 레오파마에 전달하면 레오파마가 보유한 전문 평가 시스템을 기반으로 피부질환 신약 개발 가능성을 측정해 제공하며, 만약 신약 물질로서 가치가 인정되는 경우 기술 협업 등 추가적인 파트너십을 논의할 수 있다.

니클라스 총괄은 “레오파마의 오픈 이노베이션 시스템은 누구나 무료로 피부질환과 관련된 시험물질의 상용화 가능성을 확인할 수 있는 오픈형 플랫폼”이라며 “누구나 레오파마의 전문적인 시스템을 활용해 피부질환에 대한 치료솔루션 개발을 개발하고 레오파마와의 협업 기회도 모색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토드 라부다(Tord Labuda) 레오파마 아시아허브 R&D 부대표.

토드 라부다(Tord Labuda) 아시아허브 R&D 부대표<사진>는 레오파마 사이언스&테크 허브에 대해 소개했다. 사이언스&테크 허브는 민관 협력을 통해 최첨단 과학 기술의 연구를 촉진하는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글로벌 헬스케어 기업 한국레오파마(LEO Pharma, 대표: 켈리 러센(Kelly Lausen)는 한국-덴마크 수교 60주년을 맞이해 지난 21일 서울 신라호텔에서 ‘제약산업 혁신을 위한 파트너십 설명회(PARTNERING FOR INNOVATION IN PHARMACEUTICALS)’를 진행했다 (왼쪽부터 니클라스 닐슨(Niclas Nilsson) 레오파마 오픈이노베이션 총괄, 스테판 사쿠라이(Stephan Sakurai) 레오파마 한국-일본 대표, 요르겐 담스보 앤더슨(Jørgen Damsbo Andersen) 레오파마 부대표, 덴마크 왕세자(Crown Prince Frederik), 킴 도멜라 큘러(Kim Domela Kjøller) 레오파마 R&D 부대표, JW중외제약 신영섭 대표이사, 토드 라부다(Tord Labuda) 레오파마 아시아허브 R&D부대표, 토마스 리만(Thomas Lehmann) 주한 덴마크 대사).

한편, 이날 행사에서는 JW 중외제약 박찬희 상무가 레오파마의 한국-덴마크 기술 협력 사례를 소개해 주목을 받았다. JW중외제약은 아토피피부염 치료 신약 후보물질 JW1601의 전임상 단계에서 레오파마와 기술 수출 계약을 체결했으며, 현재 국내에서 임상 1상을 진행 중이다. 레오파마는 한국 외 전세계 시장에서 개발 및 상용화에 대한 대한 단독 책임을 맡게 된다.

한국레오파마 켈리 러센(Kelly Lausen) 대표는 “한국레오파마는 피부질환 분야의 리딩 기업으로서 환자들에게 더 나은 치료 기회를 제공하고 삶의 질을 향상시킨다는 이념을 가지고 있다”며 “한국-덴마크 수교 60주년을 기념해 레오파마 오픈 이노베이션 모델을 소개할 수 있어 매우 뜻 깊게 생각하며, 앞으로 한국과 덴마크 간의 유대관계를 더욱 강화하고 국내 파트너의 잠재된 기회를 발굴해 세계적인 수준의 의료 혁신에 기여할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상연 기자  medi@mediherald.com

<저작권자 © 메디컬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