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8.25 일 15:20
상단여백
HOME Pharmacy Council 데일리팜통신
컬럼비아 MBA 재학 한국인 동문 '글로벌 경영 환경' 토론…유유제약 유원상 대표이사 모임 후원컬럼비아 MBA 재학 한국인 동문 '글로벌 경영 환경' 토론

미국 컬럼비아대 경영대학원(MBA)에 재학 중인 한국인 동문과 입학 예정자들이 모여 글로벌 경영환경과 기업 경쟁력 강화방안에 대해 토론했다.

총 28명으로 구성된 컬럼비아대 MBA 한국인 재학생들과 입학 예정자들은 서울에서 진행된 모임에서 글로벌 기업경영 환경 변화에 대해 토론했으며, 유유제약 유원상 대표이사는 이 모임을 후원했다.

유원상 대표이사는 2017년부터 재한 컬럼비아대 MBA 동문회장을 맡고 있으며, 2003년 컬럼비아대에서 MBA를 취득했다.

컬럼비아 MBA 재학 및 입학 예정 한국인 동문 모임(사진 유유제약 제공).

백진호 컬럼비아 MBA 재학생 동문회장은 “동문 후배들을 위해 자리를 마련해주신 유원상 동문회장님, 조인직 부회장님께 감사드린다”며 “선배들의 응원에 힘입어 유학생활을 잘 마무리하고 한국경제에 도움이 되는 인재가 되겠다”고 말했다.

투자의 귀재 워런 버핏이 컬럼비아 MBA 출신으로 컬럼비아 대학 동문 경영인들의 특징은 현실 경제에 뛰어난 경영 노하우를 발휘한다는 것이다. 이는 이 대학의 학풍인 '실사구시(實事求是)'의 영향이 크다.

미국 경제·금융 중심지인 뉴욕 맨해튼 북부지역에 위치해 있어 이론에 머물지 않고, 실제적인 가치를 창출할 수 있는 학문분야가 강하다는 게 이 대학 동문들의 설명이다.

<저작권자 © 메디컬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정헌 기자  medi@mediherald.com

우정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