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0.14 월 07:02
상단여백
HOME 종합·오피니언 Medi pharm IN
명지병원·서울대 의대, '헬스아바타 DialysisNet 업무 협약'…'인공신장실 스마트기기용 소프트웨어 개발·운영' 상호 협력'인공신장실 스마트기기용 소프트웨어 개발·운영' 상호 협력

한양대학교 명지병원(병원장 김진구)은 지난 27일 병원 B관 5층 뉴호라이즌힐링센터에서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정보의학실과 헬스아바타 다이알리시스넷(DialysisNet) 관련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정보의학실 김주한 교수와 관련 연구진, 명지병원 김진구 병원장과 신장내과 최혜민 교수, 권영은 교수 및 관련 의료진 등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은 임상진료에 활용하는 스마트기기용 소프트웨어인 헬스아바타 다이알리시스넷(DialysisNet) 및 아바타 빈즈(Avatar Beans)의 개발과 운영에 관해 상호 포괄적으로 협력해 나가기 위해 마련됐다.

헬스 아바타란 개인의 의료기록과 건강 관련 생활기록 등을 데이터로 플랫폼에 저장해 스마트폰 등 모바일 기기로 조회나 검색 등을 할 수 있는 서비스이다.

만성콩팥병 환자들은 스마트폰에 헬스 아바타 빈즈 앱을 설치하면 혈액투석 기록은 물론 병원에서 시행한 검사 결과·복용 약물·투석 정보 등을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다.

명지병원·서울 의대 헬스 아바타 협약식. 사진 좌측이 김진구 한양대 명지병원장, 우측이 서울대의대 김주한 교수.

서울의대 김주한 교수는 “헬스 아바타 빈즈를 사용하면 환자의 검사결과를 보기 편해지고 환자에 대한 설명도 잘할 수 있게 된다”며 “결국 진료의 질을 높아져 환자들의 만족도가 높아진다는 장점이 있다”고 설명했다.

한양대학교 명지병원 김진구 병원장은 “10년 전 뜻을 같이해 개발에 나섰던 헬스 아바타 프로그램을 명지병원에서 본격 활용할 수 있게 돼 뜻 깊다”며 “헬스 아바타 빈즈를 이용, 대규모 다기관 임상연구를 할 수 있는 것은 물론, 복잡한 건강보험심사평가원 평가자료와 국제적인 혈액투석 평가기준(Dialysis Outcomes and Practice Patterns Study, DOPPS) 평가결과도 자동으로 획득할 수 있다”고 밝혔다.

한편, 명지병원과 서울의대 정보의학실은 향후 다이알리시스넷을 기반으로 관절질환 환자의 진료에 도움을 줄 수 있는 플랫폼 개발에도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저작권자 © 메디컬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정헌 기자  medi@mediherald.com

우정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