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Observation
'제37회 마로니에 전국여성 백일장' 성료 '1983년부터 이어온 국내 가장 오래된 여성 백일장'…이날 행사 한종현 동아쏘시오홀딩스 사장·최호진 동아제약 사장 등 참석, 참가자들 격려'여성들 문예창작 활동 활성화' 1983년부터 이어온 국내 가장 오래된 여성 백일장

동아쏘시오그룹은 지난 11일 서울 종로구 마로니에 공원에서 개최된 ‘제37회 마로니에 전국여성 백일장’이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고 14일 밝혔다.

마로니에 전국여성 백일장은 1983년 시작돼 37년간 이어온 가장 오래된 국내 여성 백일장 대회로 여성 문학 인구의 저변 확대와 문예 창작 활동 활성화를 위해 개최하고 있다. 한국문화예술위원회가 주최하고 수석문화재단, 동아제약, 동아ST, 문화체육관광부가 후원한다.

참가 대상은 문학에 관심 있는 여성이면 누구나 참가 가능하다. 참가자들은 선정된 글제에 따라 시, 산문, 아동문학(동시·동화) 3개 부문에서 한 부문을 선택해 글을 짓는다. 각 부문 장원에게는 문예지에 등단할 수 있는 자격이 부여된다.

청명한 가을 하늘 아래 500여명의 참가자들은 행사 당일 현장에서 선정된 ‘약속’, ‘가방’, ‘어제’, ‘일기장’ 4가지 글제 중 하나를 선택해 평소 갈고 닦아온 글 솜씨를 뽐냈다.

이날 행사에는 박광순 수석문화재단 이사장, 한종현 동아쏘시오홀딩스 사장, 최호진 동아제약 사장, 박종관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위원장 등이 참석해 참가자들을 격려했다.

제37회 마로니에 전국여성 백일장 시상식에서 수상자들과 (뒷줄 왼쪽에서 다섯 번째부터) 최호진 동아제약 사장, 박종관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위원장, 한종현 동아쏘시오홀딩스 사장 등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원고 접수 마감 후 심사를 거쳐 각 부문별로 장원 1명, 우수상 1명, 장려상 3명, 입선 5명, 특별상 2명 등 총 32명에 대한 시상식이 진행됐다. 시, 산문, 아동문학 각각의 장원으로 유태양, 남설희, 최원실 씨가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아울러, 수상자에게는 상금 및 상품이 주어졌고, 참가자 전원에게는 동아제약 가그린, 박카스맛 젤리 등 소정의 기념품을 제공했다.

또한, 행사 당일 문예 창작 활동의 활성화를 도모하기 위해 문보영, 김복희 시인의 문학강연과 옛 사랑 가을 콘서트를 마로니에공원 예술가의 집과 야외 공연장에서 실시했다.

동아쏘시오그룹 관계자는 “문학을 사랑하는 여성들의 많은 관심과 성원 덕분에 마로니에 전국여성 백일장이 지금까지 이어올 수 있었다”며 “여성들이 문학 창작 활동의 꿈을 계속 펼쳐 나갈 수 있도록 마로니에 전국여성 백일장 뿐만 아니라 문화예술 지원 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우정헌 기자  medi@mediherald.com

<저작권자 © THE MEDICAL HERALD 메디컬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정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