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2.15 일 16:23
상단여백
HOME Pharmacy Council 데일리팜통신
한국 노보 노디스크제약, '세계 당뇨병의 날' 기념 '아이디어를 부탁해' 공모전 시상식 개최…'수상자들과 함께 자전거 페달링 통해 생성된 전력'으로 세계 당뇨병의 날 상징 '블루 서클' 밝히는 점등식 진행'세계 당뇨병의 날' 기념 '아이디어를 부탁해' 공모전 시상식 개최

한국 노보 노디스크제약(사장 라나 아즈파 자파)은 11월 14일 '세계 당뇨병의 날(World Diabetes Day, WDD)'을 맞아 대한당뇨병학회 및 서울시와 공동으로 진행한 콘텐츠 공모전 '아이디어를 부탁해' 시상식을 12일 서울시청에서 개최했다고 밝혔다.

‘당뇨병 예방과 당뇨병 조기 치료의 중요성’을 주제로 진행된 이번 공모전에서는 △웹툰에서 우수상 두 작품, △동영상 부문에서 우수상 한 작품 그리고 특별상 한 작품이 선정됐다.

웹툰 부문에서는 김준성 작가의 ‘당뇨와 세포들’ 그리고 이재형 작가의 ‘알게 돼서 참 다행입니다’가 우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당뇨와 세포들’은 인슐린의 장례식에 참석한 몸 속 세포들이 당뇨병에 대한 대화를 나누는 내용을 시작으로 당뇨병이 인체에 미치는 영향과 관리의 중요성을 재치 있게 전달하는 작품이다. ‘알게 돼서 참 다행입니다’는 자신의 건강에 대해 과신하던 주인공이 당뇨병 진단을 받은 후 정기 검진과 식단 조절 등을 통해 질병을 관리하는 내용을 유익하게 담아냈다.

동영상 부문에서는 이수빈·하창훈 감독팀의 ‘당뇨병 조기치료의 중요성 및 합병증 예방’이 우수상, 그리고 송은석 감독의 ‘모두의 건강한 삶을 위해!’가 특별상의 영광을 안았다. ‘당뇨병 조기치료의 중요성 및 합병증 예방’은 각 간호학과와 의예과에 재학중인 두 감독이 현장 실습에서 관찰한 당뇨병의 심각성을 바탕으로 혈당 관리의 중요성을 화이트보드 애니메이션 방식으로 전달하는 작품이다. ‘모두의 건강한 삶을 위해!’는 당뇨병의 증상과 그 합병증에 대한 정보를 톡톡 튀는 감성의 인포그래픽과 신나는 랩을 통해 알렸다.

시상 후에는 WDD의 상징인 ‘블루 서클’을 밝히는 점등식도 진행됐다. 수상자들은 서울시, 대한당뇨병학회 그리고 한국 노보 노디스크제약 대표들과 함께 자전거 페달링으로 생성된 전력으로 ‘블루 서클’ 불을 밝히며 본 공모전의 취지와 의미를 되새기는 뜻 깊은 시간을 가졌다.

동시에 수상작들은 본 공모전에 출품한 다른 작품들과 함께 서울시청 본관 1층 로비 전시공간에 전시됐으며, 전시공간 한 켠에는 당뇨병과 관련된 궁금증을 해소할 수 있는 상담코너도 마련돼 관람자들의 호응을 얻었다.

'세계 당뇨병의 날’ 기념 '아이디어를 부탁해' 공모전 시상식 개최.

한국 노보 노디스크제약 라나 아즈파 자파 사장은 ”우리 주변에 만연하지만 간과되고 있는 당뇨병 그리고 이로 인해 비롯되는 합병증을 예방하기 위한 조기 치료의 중요성을 각자의 개성을 담아 표현한 참가자들의 작품이 매우 인상적이었다“며 ”수상작들은 대중들과 소통하고 당뇨병에 대한 심각성과 조기 치료의 중요성을 널리 알리는 홍보 콘텐츠로 적극 활용될 계획이며 앞으로도 질환에 대한 대중의 인식을 개선시키는 활동을 이어갈 예정“이라고 전했다.

한편, '세계 당뇨병의 날(11월 14일)'은 1991년 세계보건기구(WHO)와 세계당뇨병연맹(IDF)이 함께 전세계적으로 늘어나는 당뇨병에 대해 경각심을 일으키고자 제정한 날이다. 한국 노보 노디스크제약은 ‘푸른빛 점등식’ 등 ‘세계 당뇨병의 날’을 기념한 다양한 행사를 매년 진행해 오고 있다.

이상연 기자  medi@mediherald.com

<저작권자 © 메디컬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