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12.9 월 06:49
상단여백
HOME Observation
서울시 감염병관리지원단·길리어드 사이언스 코리아, 'HIV 조기 진단·예방' 위한 '공동 협력 양해각서' 체결…향후 5년간 HIV/AIDS 인식 개선 '조기 검진·예방 관련 사업' 추진향후 5년간 HIV/AIDS 인식 개선, '조기 검진·예방 관련 사업' 추진

서울특별시 감염병관리지원단(단장 최재필 서울의료원 감염내과, 이하 지원단)과 길리어드 사이언스 코리아(대표 이승우, 이하 길리어드)는 2일 서울시청에서 HIV 감염의 조기 진단 및 예방을 위한 공동 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이번 양해각서는 한국 내 누적 HIV 감염인이 1만 2천명을 넘어서고, 매년 1천명 가량의 신규 HIV 감염 사례가 보고되고 있는 점에 주목해 준비됐으며, HIV 감염의 자가 검진율을 높이고 예방에 대한 민관 협력 체계 구축을 위한 시발점이 될 전망이다.

특히, 이번 양해각서 서명식은 WHO가 감염인에 대한 차별 및 편견의 해소와 에이즈의 예방 증진을 위해 제정한 세계 에이즈의 날(매년 12월 1일)을 기념해 진행됐다.

지원단-길리어드 HIV 조기진단 및 예방에 대한 공동 협약식. 왼쪽부터 길리어드 이승우 대표, 지원단 최재필 단장, 서울시 시민건강국 나백주 국장.

이번 협약을 통해 지원단과 길리어드는 앞으로 5년간 서울시에서의 HIV 감염의 자가 검진율을 높이기 위한 인식개선 캠페인 및 HIV의 진단과 치료에 다방면으로 협력해 나갈 계획이다.

지원단의 최재필 단장은 “세계적으로 HIV에 대한 조기발견과 치료제의 발전으로 질환의 만성관리가 가능하게 됐지만, 국내에서는 여전히 늦게 검사 받고 늦게 치료를 시작하는 경우가 많다”며 “HIV의 예방과 치료를 위한 길리어드 사이언스 코리아의 노력과 기여에 감사하며, 지원단은 앞으로도 모든 서울 시민의 건강을 지키기 위해 파트너인 길리어드와 지속적인 협력을 이어 나가도록 하겠다”고 했다.

길리어드 이승우 대표는 “이번 서울특별시 감염병관리지원단과의 협약은 회사 입장에서 공동 협력의 첫 사례가 되는 중요한 사업인 만큼, 시민들에게 HIV와 에이즈에 대한 올바른 정보를 알리고 HIV 감염인들의 치료 환경을 개선하는데 기여하고 싶다”며 “이번 협약이 국내 감염병 예방을 위한 성공적인 공동 협력 사례로 자리매김 될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해 나가겠다”고 했다.

지원단-길리어드 HIV 조기진단 및 예방에 대한 공동 협약식. 왼쪽부터 길리어드 이승우 대표, 지원단 최재필 단장.

이와 관련, 이번 양해각서 체결식에 함께한 서울시 시민건강국의 나백주 국장은 “이번 양해각서 체결은 감염병 예방을 위해 서울특별시 감염병관리지원단과 길리어드 사이언스 코리아가 함께 노력하는 좋은 계기가 될 것”이라고 했다.

이어 “서울시에서는 지금까지 HIV 감염 예방을 위해 노력을 기울여 왔다. 앞으로 양 기관에서도 서울시민의 건강을 지켜 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지원단과 길리어드는 이번 양해각서 체결 이후, 지속되는 협의를 통해 실효성 있는 프로그램을 개발해 시민들에게 제공할 계획이다.

이상연 기자  medi@mediherald.com

<저작권자 © 메디컬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