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오피니언 오피니언·칼럼
2020년 새해 일출 보러 가시나요? '심장·발목' 주의하세요…'혈압 가장 높은 시간 새벽' 심근경색 등 응급상태로 이어질 수 있다'혈압 가장 높은 시간 새벽' 심근경색 등 응급상태로 이어질 수 있다
  • 심장혈관센터 김원 교수·정형외과 정비오 교수
  • 승인 2019.12.31 07:38
  • 댓글 0

2020년 카운트다운이 하루 앞으로 다가왔다. 새해가 시작되는 만큼, 마음을 다잡기 위해 가족들과 혹은 친구들과 일출 계획을 세운다. 일출 명소로 손꼽히는 동해부터, 주변 산으로 많은 사람들이 일출을 보기 위해 추운 새벽에 이동하게 된다.

혈압이 가장 높은 시간 '새벽'…심근경색 등 응급상태로 이어질 수 있다

찬 공기에 노출되면 교감신경계 영향으로 혈관이 수축한다. 혈압은 상황에 따라 변하는데 기온에 민감하게 반응한다. 연구에 따르면 기온이 1도 내려가면 수축기혈압은 1.3㎜Hg 상승한다. 특히, 11월~1월에는 혈압이 여름보다 더 높아지는 추세를 보인다.

경희대학교병원 심장혈관센터 김원 교수는 “추위에 혈압 상승이 무서운 이유는 고혈압 자체보다 심근경색증, 뇌졸중 등의 합병증 위험성이 크게 높아지기 때문”이라며 “혈압은 보통 잠에서 깨는 새벽에 가장 높으며, 새벽 찬 공기에 노출될 시 순간적으로 혈압이 상승해 심근경색 등 치명적인 응급상태로 이어질 수 있다”며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몇 가지 수칙만 지킨다면, 안전한 해돋이가 될 수 있다. 평소 복용중인 혈압약, 심장약 등은 꼭 복용하도록 하고, 평소의 운동능력을 뛰어넘는 무리한 새벽산행은 피하는 것이 좋다. 또한, 온도차를 최소화하기 위해 보온이 잘되는 옷을 입고, 출발 전 간단한 스트레칭 등의 준비운동을 권장한다.

당연한 이야기지만, 전날 늦은 시간까지의 무리한 과음과 과로는 반드시 피해야 한다. 일행 중 혈압을 조절하는 자율조절 능력이 떨어져 기온 차에 따른 혈압의 변화가 심하게 나타날 수 있는 고령 및 심혈관질환자가 있다면, 세심한 주의가 필요하다.

일출 보러 산에 간다면?

겨울은 추운 날씨로 몸이 많이 움츠려 있다 보니 운동능력은 현저히 떨어진 상태다. 산행 사고의 대다수는 하산 시 발생한다. 평소보다 발목 관절에 실리는 하중이 더욱 증가하며, 지치고 긴장이 풀린 상태로 내려오기 때문이다.

경희대병원 심장혈관센터 김원, 정형외과 정비오 교수(좌측부터).

대표적인 질환은 발목 염좌와 골절이다. 주로 돌을 밟거나 발을 헛디뎌 발생한다.

발목 염좌는 순간적인 외상이나 충격으로 근육과 인대가 늘어나는 것을 말한다. 반면, 발목 골절은 순간적인 외상이나 충격이 뼈에 전달되어 정상적인 연속성이 소실된 상태를 가리킨다.

경희대학교병원 정형외과 정비오 교수는 “최초 사고 시에는 손상 정도를 정확히 판단할 수 없기에 일단 붕대를 감거나 부목을 덧대 발목을 최대한 고정해야 한다”며 “만약 움직일 수 없을 정도로 다쳤다면 즉시 119에 신고해 신속히 병원으로 이송해야 하며, 견딜만한 통증이더라도 방치는 금물”이라고 강조했다.

인대가 느슨한 상태에서 아물게 되면, 수시로 발목이 삐끗하는 만성 발목 불안정증으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이다. 통증과 부종, 발목 관절염, 심하면 보행에 어려움을 겪기도 한다. 따라서 단순 염좌라 하더라도 의료기관에 방문해 초기에 적극적인 진단과 치료를 받는 것이 중요하다.

정비오 교수는 “부상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평소 가벼운 걷기 등으로 기초 체력을 충분히 기른 후 산행을 시작해야 한다”며 “산에 오를 때는 준비운동을 철저히 해 근육과 인대를 충분히 풀어줘야 하며 배낭의 무게는 몸무게의 10%를 넘지 않는 것이 좋다”고 강조했다.

장거리 산행 시에는 중량감 있고 딱딱한 등산화를 신는 것을 권장한다. 등산은 일정한 페이스로 천천히 리듬감 있게 걷는 것이 중요하다.

<경희대학교병원 심장혈관센터 김원 교수, 경희대학교병원 정형외과 정비오 교수, THE MEDICAL HERALD 에디터 우정헌 기자>

심장혈관센터 김원 교수·정형외과 정비오 교수  medi@mediherald.com

<저작권자 © 메디컬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심장혈관센터 김원 교수·정형외과 정비오 교수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