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Observation
JW중외제약, '리바로' 당뇨병 안전성 입증 계기 '일사천리' 캠페인 진행…매월 14일 전국 지점서 '학술자료 리뉴얼·전략' 점검고용량 투여 시에도 당뇨병 '안전' 리바로…매출 1000억 달성 목표

JW중외제약이 한국인을 대상으로 당뇨병 안전성을 입증한 리바로의 사내 붐업(Boom up) 조성에 나섰다.

JW중외제약은 이상지혈증치료제 리바로의 경쟁력을 내부 임직원들에게 공유하고 목표달성 의지를 다지기 위한 '일사천리' 캠페인을 전개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지난 14일 서초동 본사와 전국 각 지점에서 진행됐다. 캠페인 슬로건인 ‘일사천리’에는 저용량 제품인 ‘리바로 1mg’(일) 대비, 고용량 ‘리바로 4mg’(사)의 효과와 안전성이 입증된 만큼 ‘매출 1000억 원(천) 리바로(리)’ 달성에 동참하자는 의미가 담겨있다.

JW중외제약은 16일과 17일 이틀 간, 경기도 화성시 YBM연수원(16일, 수도권)과 KT대전인재개발원(17일, 수도권 외)에서 전국 영업 인력들을 대상으로 집체교육을 진행하고 리바로, 가드렛 등 주요 전략 제품들의 성장을 위한 2020년 목표 달성 결의를 다졌다. 행사에 참여한 전 직원이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지난해 11월 SCI급 국제학술지 ‘심혈관 당뇨학(Cardiovascular Diabetology)’에 등재된 리바로 임상 결과에 따르면, 기존 다른 스타틴의 용량의존적인 당뇨병 발생과 상반된 결과가 한국인에게 확인됐다.

30~70세 사이의 급성관상동맥증후군(ACS) 환자 중 당뇨병 위험요인이 최소 1개 이상인 한국인 환자 667명을 대상으로 신규 당뇨병 발생률을 분석한 결과, 저용량 ‘리바로 1mg’와 고용량 4mg’ 복용군의 신규 당뇨병 발생률(NOD, New-Onset Diabetes)은 각각 5.6%와 3.6%로 유의적인 차이가 없었다.

JW중외제약은 14일 서초동 본사에서 리바로의 경쟁력을 내부 임직원들에게 알리기 위한 ‘일사천리’ 캠페인을 진행했다. 행사에 참여한 마케팅전략본부 직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JW중외제약은 앞으로 매달 14일을 ‘일사천리 리바로 데이’로 지정해 결의를 다지고 직원들의 사기를 진작시키는 시간을 가질 계획이다.

JW중외제약 관계자는 “당뇨병 안전성을 입증하는 학술적인 근거가 지속적으로 발표되며 일선 현장에서도 리바로의 우수성을 인정하고 있다”며 “우려가 제기돼 온 스타틴의 고용량 장기 복용에서도 리바로의 안전성을 인정받은 만큼 환자들의 걱정을 줄일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우정헌 기자  medi@mediherald.com

<저작권자 © THE MEDICAL HERALD 메디컬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정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