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Pharmacy Council 데일리팜통신
신풍제약 '항생제분야서 독보적' 위치 '페니실린계·세파계 등 다양한 항생제 공급'…'국제적 기준 전용 공장' 갖추고 1~3세대까지 공급'신풍제약 항생제분야 독보적' 국제적 기준 전용 공장' 갖추고 1~3세대까지 공급

치료제 전문회사인 신풍제약(대표이사, 유제만)이 페니실린계와 세파계 등 다양한 항생제를 공급하며 국민건강에 큰 기여를 하고 있다.

1962년 ‘우리 국민의 건강을 남의 손에 맡길 수 없다’는 기치를 걸고 설립되어 올해 창립 58주년을 맞는 신풍제약은 원료합성에서 완제품까지 생산하는 글로벌 제약회사를 면모를 갖추고 있다.

특히 항생제 분야에서는 독보적인 면을 보여 주고 있다. 지난 2002년 경기도 안산공장에 페니실린계 전용공장과 2009년 충북 오송 생명과학단지 내에 세파계 항생제 전용공장을 준공하여 국제기준에 품질을 맞춘 다양한 항생제를 선보이고 있다.

신풍제약은 꾸준한 연구개발의 성과로 현재 보유하고 있는 항생제군은 ‘알파에서 오메가까지’로 볼 수 있다.

세파계 항생제의 경우 환자들의 감염 원인균과 질환에 적절히 처방, 사용되도록 제1세대 Cefazedone Soduim(세파제돈)에서부터 3세대로 불리는 Ceftriaxone Soduim(세프트리악손)까지 갖추어 생산 공급하고 있다.

페니실린계 항생제중 가잘 널리 사용되는 ‘아목시실린’은 1차 처방약물로 광범위 항생제로 사용되는데 급만성 기관지염, 대엽성 기관지폐렴, 편도염, 부비동염, 중이염, 방광염 등의 질환에 사용되고 있다.

신풍제약 안산공장(위). 오송 세파계 항생제 전용공장(아래).

세파계와 페니실린계 외에도 신풍제약은 퀴놀론계도 보유하고 있다. 녹농균과 폐렴, 비뇨기계 질환까지 광범위한 약효를 가지고 있는 퀴놀론계 약물들은 예외조항을 제외하고는 1차 처방 약제사용이 제한되어 적절하게 사용돼야 한다.

신풍제약 마케팅 관계자는 “최근 우리나라 뿐 만 아니라 세계적으로 항생제 내성이 문제시 되고 있는 가운데 적절한 항생제 감수성이 확인된 제품 사용이 중요한 이슈로 부상되고 있다”면서 “이러한 때에 신풍제약의 다양한 항생제 제품군은 의료계에서 항생제 오남용을 줄이는데 많은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고 말했다.

우정헌 기자  medi@mediherald.com

<저작권자 © THE MEDICAL HERALD 메디컬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정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