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Pharmacy Council 데일리팜통신
제약바이오산업계, '코로나 극복 위해 55억원' 지원…동화약품·일동제약·동국제약 등 38개 기업, '전국 생활치료센터 등에 구호품·성금' 후원협회 통한 구호품 배송 외에도 개별 기업 도움 이어가
제약바이오산업계, '코로나 극복 위해 55억원' 지원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COVID-19)가 장기화하는 가운데 사회적 위기 극복에 동참하는 제약바이오기업들의 행렬이 이어지고 있다.

한국제약바이오협회(회장 원희목)는 국내 제약바이오기업 38곳이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55억원 상당(31일 현재)의 구호품과 성금을 지원했다고 1일 밝혔다.

협회 조사 결과 각종 의약품을 비롯해 건강기능식품, 마스크, 손소독제 등의 구호품을 지원한 기업체는 모두 32곳으로 집계됐다. 이 밖에 3곳은 성금을, 3곳은 구호품과 성금을 함께 전달한 것으로 파악됐다.

코로나19 관련 제약바이오기업 지원 38개 기업에는 국제약품, 대웅제약, 동국제약, 동성제약, 동아쏘시오홀딩스, 동아제약, 동화약품, 보령제약, 안국약품, 유유제약, 일동제약, 제일약품/제일헬스사이언스, 종근당, 한독, GC녹십자, JW그룹, 유한양행, 한미약품, 휴온스그룹 등이 포함됐다.

코로나19 관련 제약바이오기업 지원 현황(가나다순. 3월 31일 기준)(자료 한국제약바이오협회)

이 같은 후원 규모는 협회가 지난 13일·19일에 걸쳐 전국 생활치료센터 등에 각 제약사들로부터 모인 구호품을 전달한 것과 그동안 개별 기업들이 별도로 후원한 내용 을 취합한 것이다.

의약품·의약외품·건강기능식품 등 구호품은 대구시 등 지자체와 전국 생활치료센터 등 도움이 필요한 곳에 배송됐고, 성금은 대한적십자사, 전국재해구호협회 등에 전해졌다.

현장에서 요구하는 물품을 적재적소에 분배시킬 필요가 있다는 판단에 따라 협회는 방역용 마스크, 손세정제, 체온계, 의약품, 영양제 등 각종 구호품을 취합·분류해 전국 생활치료센터 등으로 보냈다. 이를 위한 배송차량과 인력은 동아제약이 지원했다.

3월 19일 서울 서초구 방배동 한국제약바이오협회에 구호품 배송차량이 대기하고 있다.

코로나19로 인한 전국 각지의 어려움이 지속되고 있는 만큼 협회는 구호품을 필요로 하는 현장의 요구가 있을 경우 지자체 등과의 조율을 통해 지원을 이어갈 계획이다.

우정헌 기자  medi@mediherald.com

<저작권자 © THE MEDICAL HERALD 메디컬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정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