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Medi Council
노인 만성기침, 우울증 위험 3배 이상 높고 '삶의 질 저하' 초래…경희대병원 손경희 교수, '대한내과학회 우수논문상' 수상노인 만성기침, 우울증 위험 3배 이상 높고 '삶의 질 저하' 초래

경희대학교병원(병원장 오주형) 호흡기알레르기내과 손경희 교수(제1저자, 교신저자: 분당서울대병원 알레르기내과 장윤석 교수)가 지난 3월, 대한내과학회 우수논문상을 수상했다.

손경희 교수.

수상 논문 주제는 '노인에서 만성 기침과 우울증의 연관성: 한국 노인 코호트 분석(Chronic cough, not asthma, is associated with depression in the elderly: A community-based population analysis in South Korea)'으로, KJIM 34권 6호에 게재됐다.

연구 내용은 국내 65세 이상 정상 노인 1,000명을 대상으로 우울증 및 인지기능에 대한 다각적 심층 설문한 결과, 3개월 이상 지속된 만성 기침과 야간 기침은 우울증과 연관성이 3배 이상 높고 삶의 질을 떨어뜨리고, 이러한 경향은 여성 노인에게 두드러졌고, 비염 증상은 인지기능 저하와 연관성이 있음을 밝혔다.

장윤석 교수.

손경희 교수<사진>는 “이번 연구는 정상 어르신들을 대상으로, 만성 기침과 같은 증상 조절이 삶의 질 및 우울증과 연관있는 것을 밝혀 그 의의가 있다”고 소감을 전했다.

장윤석 교수<사진>는 “만성 기침의 원인은 알레르기질환과 관련이 많은데, 노인 인구에서 만성 기침을 해결할 수 있도록 후속 연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손 교수는 최근 3년간 주요 저자로 JACI in Practice(IF: 7.550, 제1저자), AAIR (IF: 5.026, 제1저자), European radiology(IF: 4.014, 제1저자)를 비롯한 30여 편의 논문을 게재하며, 천식 및 약물 알레르기 분야를 연구해 우수한 성과를 인정받고 있다. 또한, 장 교수는 경기도 아토피·천식 교육정보센터 센터장으로 SCI 공인 국제 학술지 130편 등 총 250여 편의 논문을 게재하며 왕성한 학회활동을 시행하고 있다.

우정헌 기자  medi@mediherald.com

<저작권자 © THE MEDICAL HERALD 메디컬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정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