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오피니언 Medi pharm IN
獨, 코로나19 치료제로 '아비간' 대량 수입 추진

(서울=뉴스1) 장용석 기자 = 독일 정부가 자국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 치료를 위해 일본으로부터 신종플루 치료제 '아비간'(성분명 파비피라비르)을 수입하기로 했다.

일본 NHK에 따르면 독일 연방 보건부는 2일(현지시간) "일본 제약회사가 개발한 아비간을 코로나19 중증 환자에 투약할 예정"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에 앞서 독일 프랑크푸르터 알게마이네 차이퉁도 "아비간의 코로나19 치료 효과가 기대됨에 따라 독일 정부가 대량으로 구입할 계획"이라며 "구입 규모는 수백만명분에 이를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베를린 샤리테 대학병원 바이러스 연구소의 크리스티안 도로스텐 소장은 이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아비간에 코로나19 치료효과가 있다는 초기단계 증례가 있다"며 "(코로나19 치료제로) 유망하다"고 주장했다.

'아비간'은 일본 후지필름 자회사 도야마(富山)화학이 개발한 신종플루 등 항바이러스제다.

일본 정부는 지난달 코로나19 발원국 중국으로부터 "코로나19 환자에게 아비간을 투약한 결과, 단기간에 양성 반응이 음성 반응으로 바뀌고 폐렴 증상 등도 개선됐다"는 등의 임상시험 결과가 나오자, 자국 내 임상시험 확대 등 아비간을 코로나19 치료제로 정식 승인하는 데 필요한 절차를 서두르고 있는 상황이다.

유럽 내 코로나19 최다 발병국가인 이탈리아에서도 아비간을 치료제로 사용하기 위한 임상시험이 진행되고 있고, 인도네시아 정부는 이미 그 수입에 나선 상황이다.

그러나 아비간은 Δ임신부가 복용할 경우 태아에게 치명적일 뿐더러 Δ신종플루 치료시에도 타미플루 등 기존 치료제 효과가 없는 경우에만 제한적으로 쓰이는 등 부작용이 심한 약제여서 전문가들 사이에선 이를 코로나19 치료에 사용하는 데 대한 우려의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한국 정부도 한때 아비간 수입을 검토했었으나 '코로나19 치료에 사용할 만한 임상적 근거가 충분치 않다'는 이유로 보류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런 가운데 미국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는 지난달 31일 미 정부 관계자를 인용, "아비간의 부작용에 많은 우려가 있음에도 최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 간 통화 뒤 일본 측의 재정지원을 통한 임상시험 방안이 논의돼왔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아비간 관련 보도가 나올 때마다 일본 증시에선 후지필름 주가가 등락을 반복하고 있다.

국제통계사이트 월드오미터에 따르면 코로나19는 작년 말 중국 우한에서 발원한 이래로 한국시간 3일 오전 7시 현재까지 전 세계 204개 국가·지역에서 총 101만2887명의 확진 환자를 낳았다. 이 가운데 사망자는 5만2950명이다.

독일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는 8만4794명(사망자 1107명 포함)으로 이탈리아·스페인에 이어 유럽 내 3위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뉴스1 장용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