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오피니언 Medi pharm IN
日, 내달 초 코로나 치료제로 '렘데시비르' 승인

(서울=뉴스1) 장용석 기자 = 일본 정부가 이르면 내달 초 항바이러스제 '렘데시비르'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로 공식 승인할 것으로 보인다.

요미우리신문에 따르면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27일 중의원(하원) 본회의에 출석, 렘데시비르에 관한 질문에 "곧 약사승인(藥事承認)이 가능해질 전망"이라고 답했다.

'약사승인'이란 일본에서 의약품·의료기기를 제조·판매할 때 주무부처인 후생노동성이 해당 기업의 신청을 받아 허가해주는 절차를 말한다. 이때 의약품·의료기기의 유효성 및 안전성 심사는 원칙적으로 일본 의약품의료기기종합기구(PMDA)가 담당하며, 기간은 1년 정도가 걸린다.

그러나 일본 정부는 "렘데시비르가 해외에서 코로나19 치료제 승인을 받는 것을 전제로 긴급시 국내 심사를 간소화하는 '특례승인' 제도를 적용할 방침"이라고 요미우리가 전했다.

렘데시비르는 미국 제약사 길리어드가 에볼라 출혈열 치료제로 개발한 항바이러스제로, 코로나19 치료에서 효능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에 따라 미 국립보건연구원(NIH)와 일본 국립국제의료연구센터 등이 공동으로 렘데시비르의 코로나19 치료 효과를 검증하기 위한 임상시험을 진행해왔다.

요미우리는 "미국과 독일에선 조만간 렘데시비르의 코로나19 치료제 승인이 이뤄질 전망"이라며 "일본 정부도 승인 신청이 이뤄지면 후생성과 관계심의회 의견 청취를 거쳐 승인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일본 정부 관계자는 "렘데시비르의 국내 재고분은 임상시험 사용분 외엔 거의 없지만, 일본도 임상시험에 기여하고 있기 때문에 미국으로부터 일정량을 할당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런 가운데 일본 정부는 렘데시비르 외에도 코로나19 경증환자에겐 현재 임상시험을 진행 중인 신종플루 치료제 '아비간'을 투약할 수 있도록 한다는 방침.

아베 총리는 중의원 답변에서 "이미 아비간 투약 환자 2000여명에게서 증상 개선의 효과가 있었다는 보고를 받았다"며 "(아비간 또한) 가능한 한 조기에 약사승인을 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말했다.

아비간은 일본 후지필름 자회사 도야마(富山)화학이 개발한 항바이러스제로서 지난달 코로나19 발원국 중국으로부터 '코로나19 환자의 폐렴 증상 등 효과가 있었다'는 임상시험 결과가 나왔으나, 중증 환자에겐 잘 듣지 않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뉴스1 장용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