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기획 영문뉴스
WHO "소독제 뿌리지 마라…코로나 예방효과 없어"

(서울=뉴스1) 강민경 기자 = 세계보건기구(WHO)가 각국에 "소독제를 뿌리지 말라"고 권고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에 큰 효과가 없는데다 건강에 위험하다는 이유에서다.

CNN에 따르면 WHO는 16일(현지시간) 공개한 권고안에서 표백제 등 화학물질을 광범위하게 분사하는 것이 효과적이지 않다는 내용의 연구결과를 인용, 소독제 분사에는 득보다 실이 많다고 경고했다.

WHO는 소독제를 살포하면 눈과 호흡기, 피부가 자극을 받으며 이것이 건강에 영향을 줄 수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포름알데히드나 염소계 표백제, 4급 암모늄 화합물과 같은 특정 화학물질은 건강에 악영향을 미치기에 권장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또 일부 지역에서 거리에 소독제를 뿌리고 있는 점을 지적하며 이를 '노력의 낭비'라고 지적했다. 소독제를 뿌리더라도 흙과 먼지 때문에 효과가 나타나지 않기 때문이다.

WHO는 당초 일반 대중의 마스크 착용이 코로나19 차단에 별다른 효과가 없다고 주장해 혼란을 일으켰다.

하지만 지난 4월 마스크 착용의 유용성을 검토하고 있다며 입장을 선회했고,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은 "물 부족과 비좁은 생활환경 등으로 손 씻기나 물리적 거리두기와 같은 다른 조치를 사용하기 힘든 나라에서는 마스크 착용을 고려할 수 있다"며 슬쩍 말을 바꿨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뉴스1 강민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