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기획 영문뉴스
WHO 한발 물러서…"덱사메타손 중증환자에게만 써야"

(서울=뉴스1) 권영미 기자 = 세계보건기구(WHO)가 코로나19 환자에게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진 스테로이드제 '덱사메타손'에 대해 중증 환자에게만 사용해야 한다고 밝혔다. 전날 '생명을 구하는 과학적 돌파구'라고 환영했지만 이 약의 사용에는 신중을 기해야 함을 나타낸 것이다.

WHO의 마이크 라이언 보건비상대책본부장은 17일 브리핑에서 "이 약의 효능이 뚜렷할 수 있는 중증 환자에게만 사용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전날 약의 효능이 알려지자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은 "실험을 진행한 영국 정부, 옥스퍼드대, 그리고 이 생명을 구하는 과학적 돌파구에 기여한 영국의 많은 병원과 환자들을 축하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그후 이 약이 특효약은 아니라는 조심스러운 반응이 전문가들로부터 나왔다. 한국의 정은경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덱사메타손은 코로나19의 근본적 치료제라기보다는 염증 완화 목적으로 쓰는 것으로 판단한다"고 밝혔다.

유럽연합(EU)과 스위스는 이 약에 대해 더 많은 정보를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다.

이탈리아의 한 전문가는 덱사메타손은 '은총'이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 그는 "이번 연구는 사망률이 소폭 감소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면서 "우리가 코로나 치료법을 발견했다고 말할 수 있으려면 몇년이 걸릴 것"이라고 말했다.

저렴한 가격에 널리 쓰여왔던 덱사메타손은 최근 영국에서 코로나19 환자 2000명에게 투약한 결과 중증환자의 경우 사망률을 크게 낮춰준다는 임상시험 결과가 나와 전세계의 관심을 모았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뉴스1 권영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