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Clinical 학술 Selection
"수막구균성 질환, 국내에선 이름도 생소한 감염병"…사노피 파스퇴르 메낙트라주, '국내 대학생 대상 수막구균성 질환 인식 조사 결과' 발표국내 대학생 1,000명 조사, 대학생 4명 중 3명은 수막구균성 질환 이름조차 몰라

사노피 파스퇴르(대표 밥티스트 드 클라랑스, Baptiste de Clarens, 이하 '사노피 파스퇴르')의 4가 수막구균 단백접합 백신 '메낙트라주(Menactra)'가 지난 5월 28일~6월 2일 국내 대학생을 대상으로 수막구균성 질환 인식 조사를 실시한 결과, 대학생 4명 중 3명은 수막구균성 질환을 ‘들어본 적 없다’고 답해 질환 인지도가 현저히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는 사노피 파스퇴르가 2020년 5월 28일에서 6월 2일까지 모바일 리서치 오픈서베이에 의뢰해 국내 대학생 1,000명을 대상으로 수막구균성 질환 인지도와 예방 인식에 대해 설문 조사한 결과다.

조사 결과, '수막구균성 질환에 대해 들어본 적 있다'고 답한 응답자는 25%(254명)에 불과했다. 또한, 수막구균성 질환을 들어본 적 있다고 답한 254명 중에서도 절반(50%, 127명)은 질환 명만 알뿐 구체적인 정보는 모른다고 답했고, 76%(192명)은 수막구균성 질환 예방백신이 있다는 사실도 알지 못했다.

질환에 대해 어느 정도 알고 있거나 아주 잘 알고 있다고 답한 응답자는 전체 조사대상자의 13%(127명)에 그쳤다.

수막구균성 질환은 증상 발현 후 24시간 이내에 사망할 수 있는 치명적인 감염병으로, 학교, 기숙사 등 다양한 지역에서 많은 사람이 모이는 환경에서 감염 위험이 증가할 수 있다.

이에 우리나라 교육부에서는 대학교 기숙사 입소생을 대상으로 수막구균성 질환에 대한 예방접종을 권고하고 있다. 또한 미국, 캐나다, 호주 등 많은 대학에서도 기숙사 거주 대학생에게 수막구균 예방접종 증명서 제출을 요구하고 있다.

그러나 이번 조사에서 대학 기숙사 거주 및 해외 연수 경험이 있는 대학생 578명 중 수막구균성 질환 백신을 접종한 경우는 3%(17명)로 거의 전무해, 대학생 대상 수막구균성 질환 및 예방에 대해 알릴 필요성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

수막구균 백신 접종 경험이 없거나 기억나지 않는 대학생(981명)을 대상으로 수막구균성 질환과 교육부 백신 접종 권고 사항 등을 확인 후 ‘향후 2년 이내 수막구균 백신 접종 의향’을 물었을 때는 58%(569명)가 ‘접종의향이 있다’고 답해, 수막구균성 질환에 대해 많이 알리는 것이 예방 실천에 영향을 줄 수 있음을 시사했다.

사노피 파스퇴르의 밥티스트 드 클라랑스 대표는 “수막구균성 질환은 매우 치명적인 질환으로 기숙사와 같이 여러 사람이 모여 생활하는 공간에서 또는 유학, 연수 등 해외 교류 시에 감염 위험이 증가할 수 있다”며 “그러나 이번 조사결과와 같이 국내에서는 수막구균성 질환 인지도와 예방인식이 크게 낮은 실정이라 감염 위험이 높은 대상에게 질환에 대한 정보 전달이 필요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어 “사노피 파스퇴르 메낙트라주는 대학생 및 유학을 준비하는 학생들을 대상으로 수막구균성 질환의 위험성과 예방의 중요성을 알리는 캠페인을 적극적으로 전개할 예정이며, 글로벌 백신전문기업이자 한국사회의 공공보건 파트너로서 사노피 파스퇴르는 앞으로도 국내 감염질환 예방 활동에 앞장서겠다”고 전했다.

수막구균성 질환은 전 세계적으로 매년 50만 명의 환자가 발생하고 이 중 5만명 이상이 사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최근 국내에서는 또래 친구들과의 교류가 활발한 10~20대의 청소년과 젊은 성인의 비중이 높다.

5년간(2015~2019) 국내 수막구균 감염증 보고 건수(59명)를 연령대별 분석한 결과, 20대가 36%(21명)로 가장 높은 비율을 차지했고, 10대(25%, 15명)가 그 뒤를 이었다. 작년 한 해 동안 보고된 환자(16명) 중에도 약 69%(11명)가 10~20대에 해당했다.

수막구균성 질환은 적절한 치료에도 10~14%의 치사율을 보이고, 생존하더라도 11~19%에서 사지괴사, 난청, 신경장애 등 평생 지속되는 후유증이 남을 수 있다. 수막구균 보균자 또는 환자의 재채기, 기침을 통해 나오는 호흡기 분비물에 노출되거나 입맞춤, 컵이나 식기를 공유하는 일상적인 접촉으로도 전염될 수 있다.

2012년부터 국방부는 신입 훈련병에 수막구균 백신 접종을 의무적으로 실시하고 있으므로 군입대 경험이 없는 대학생 등은 수막구균 백신 접종 필요성을 확인해보는 것이 좋다. 국내에도 수막구균 백신들이 허가되어 있으며, 그 중 메낙트라주는 40년 이상의 수막구균성 질환 백신 개발 역사를 가진 사노피 파스퇴르가 미국에서 생산해 국내 공급하는 4가 수막구균 단백접합 백신으로, 수막구균성 질환의 주요 혈청형 4가지(A, C, W, Y)를 예방한다.

2005년 세계 최초로 미국 FDA 허가 후 전 세계 70개국 이상에서 1억 도즈 이상(2019년 3월 기준) 공급됐으며, 4가 수막구균 단백접합 백신 중 미국 판매 1위를 차지했다.(IQVIA Global IMS data, 2014년 3분기~2019년2분기 기준) 아시아에서는 혈청형 A에 의한 수막구균성 질환이 많이 보고됐으며, 메낙트라주는 4가 수막구균 단백접합 백신 중 생후 9~23개월에서 국내 유일 혈청형 A에 대한 효능 효과를 입증 받았다. 만 2세 이상 소아부터 만55세 성인까지는 1회 접종하며, 생후 9~23개월 영유아의 경우 3개월 간격으로 2회 접종한다.

이상연 기자  medi@mediherald.com

<저작권자 © THE MEDICAL HERALD 메디컬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