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기획 영문뉴스
유전자 치료법으로 파킨슨병 완치길 열렸다

(서울=뉴스1) 권영미 기자 = 도파민 생성을 막는 PBT라는 단백질이 만들어지지 않도록 유전자를 주입해 파킨슨병을 치료하는 길이 열렸다고 파이낸셜타임스(FT)가 24일 보도했다.

현재 파킨슨병 치료는 환자의 운동 증상만 조절하고 있지만 이 기술을 이용하면 뉴런(신경세포)의 퇴행까지 근본적으로 막을 수 있게 된다.

파킨슨병은 우리 신체 중뇌의 흑색질에서 분비되는 도파민이 결핍되어 발생한다. PBT단백질은 도파민의 생성을 막는 역할을 한다. 미국 캘리포니아 샌디에이고대학의 연구원들은 네이처에 발표한 논문을 통해 쥐를 대상으로 한 PBT 유전자 치료 실험에서 파킨슨 증상이 사라지는 획기적인 결과가 나왔다고 보고했다.

연구진은 실험실 세포 배양에서 PTB 단백질을 생산하는 유전자를 다른 것으로 바꿔버리면 다른 유형의 세포를 뉴런으로 변형시키는 것을 발견했다. 연구진은 이 변형 유전자를 몸에 해가 되지 않는 바이러스에 삽입, 파킨슨병 때문에 운동장애가 있는 쥐들에게 투입했다.

PTB 단백질 차단 유전자를 가진 바이러스는 운동 조절을 담당하는 쥐의 뇌의 영역에 퍼지면서 이 DNA를 옮겼다.

이 전환된 유전자 덕에 PBT단백질 생성이 억제되어 뉴런 수는 33% 증가했고 도파민 생성 역시 정상 수준으로 회복됐다. 새로운 뉴런은 점차 뇌의 다른 부분으로까지 확장되었고, 3개월 안에 쥐들의 파킨슨병 증상이 사라졌다. 이 상태는 그후 내내 유지됐다.

과학자들은 이 방법이 알츠하이머, 헌팅턴병, 뇌졸중 등 뉴런이 손실되어 발생하는 많은 질병에 쓰일 수 있다고 보았다. 다만 쥐 실험의 성공에서 인간을 위한 치료제로 개발되기까지는 갈길이 멀다고 밝혔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뉴스1 권영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