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오피니언 Medi pharm IN
경희대병원 백종우·이상민 교수 '대한신경정신의학회 학술상' 수상

경희대학교병원(병원장 오주형) 정신건강의학과 백종우, 이상민 교수가 지난 9일 스위스 그랜드 호텔에서 개최된 2020년 대한신경정신의학회 춘계학술대회에서 한림의학상과 한국EAP(직장인지원프로그램)협회 학술상을 각각 수상했다.

한림의학상은 대한신경정신의학회와 한림제약이 故임세원 교수를 추모하기 위해 제정하고 최근 3년간 정신건강 및 자살연구 분야의 발전과 정신건강의학의 인식개선, 자살예방사업을 위해 활발한 활동을 한 연구자를 선정, 수여하는 학술상이다.

백종우 교수(가운데) 수상.

백종우 교수는 “최악의 상황에서도 안전한 진료환경과 마음이 아픈 사람들이 편견과 차별 없이 쉽게 치료와 지원을 받을 수 있는 사회를 만드는 것이라는 고인의 유지를 지켜나가라는 격려로 알고 더욱 함께 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백 교수는 2017년부터 27여 편의 논문을 국내외학술지에 게재하며 기분장애와 자살예방, 트라우마 분야를 연구해 우수한 성과를 인정받고 있다.

또한, 여러 직역의 다양한 버전으로 개발되고 있는 한국형 표준자살예방프로그램 '보고듣고말하기' 개발진으로 참여, 해군과 소방관 버전의 책임자를 맡았으며, 한국자살예방협회 사무총장을 역임하고 현재 중앙자살예방센터장을 맡고 있다.

이상민 교수가 수상한 한국EAP협회 학술상은 고용노동부 산하 한국EAP협회와 대한신경정신의학회가 최근 3년간 뛰어난 학술 업적과 정신건강의학 발전에 기여한 연구자를 선정, 수여하는 학술상이다.

이상민 교수(오른쪽) 수상.

이상민 교수는 “함께 연구를 진행하며 이끌어주신 경희대학교 정신건강의학교실 교수님들께 감사의 말씀을 전하며, 앞으로도 마음이 건강한 사회를 위한 최첨단 연구에 매진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 교수는 2017년부터 20여 편의 논문을 SCI급 국제학술지에 게재하며 중증정신질환(조현병, 난치성 기분장애), 트라우마 분야를 연구해 우수한 성과를 인정받고 있다.

또한, ‘보고듣고말하기’ 공동개발진으로 참여하고 있으며, 재난정신건강 및 자살예방 분야의 다수의 국책과제에 참여하며 연구 영역에서 활발한 학술활동을 하고 있다.

우정헌 기자  medi@mediherald.com

<저작권자 © THE MEDICAL HERALD 메디컬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정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