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기획 영문뉴스
"1호 백신이 최고는 아냐…내년 중반까지 지켜봐야"
피터 호테즈 베일리 의과대학 교수. (미국 휴스턴 크로니클) © 뉴스1

(서울=뉴스1) 한상희 기자 = 각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두고 치열한 경쟁을 펼치고 있는 가운데 미국 질병 전문가가 "가장 먼저 개발되는 백신이 최고의 백신은 아닐 수 있다"고 경고했다.

미국 베일러 의과대학 피터 호테즈 교수는 20일(현지시간) 미국 CNN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영국 옥스퍼드대-아스트라제네카가 발표한 초기 임상 결과에 대해 "현시점에서 결론을 내리긴 어렵다"며 이같은 의견을 밝혔다.

어느 제약사의 백신이 가장 앞서 있는지에만 치중하느라, 백신의 효능을 간과하고 있다고 지적한 것이다. 호테즈 교수는 그러면서 "백신의 실제 효과를 살펴보려면 내년 중반까지는 걸릴 것"이라고 예상했다.

앞서 아스트라제네카는 영국 18∼55세 성인 1077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백신 후보 물질 AZD1222의 1단계 임상시험을 실시한 결과, 실험 참가자 전원에게서 항체 및 T세포 면역반응을 확인했다고 전날 발표했다.

호테즈 교수는 이에 대해 "아스트라제네카의 백신에서 나온 자료를 보면 백신이 한번에 그렇게 많은 일을 하는 것 같지 않다"면서 "백신의 효과를 가늠하는 중화항체의 수준이 그리 높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그는 "2차 접종에서 중화항체가 더 많이 형성되긴 했지만, 그 대상은 10명에 불과했다. 결론을 내리기 정말 어렵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 "아스트라제네카의 임상 결과는 더 큰 규모의 임상시험이 필요하다는 것을 암시한다. 이게 바로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백신스피드작전' 이면에 있는 의도"라고 설명했다.

개발 중인 모든 백신이 향후 1년 동안 다양한 시기에 임상 3상에 진입하는 것을 지켜보고, 이 백신들이 실제로 효과가 있고 안전한 지 추후에 확인하겠다는 것이다.

호테즈 교수는 "모든 자료를 축적하는 데 1년이 걸릴 것이다. 그러나 첫 번쨰 백신이 우리의 최고의 백신이 아닐 수도 있다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백신 중 상당수는 부분적으로만 보호되고 있어 사람들이 병에 걸리는 것을 잠재적으로 막는 정도일 뿐, 전염 자체를 막진 않는 것 같다"고 지적했다.

세계보건기구(WHO)에 따르면 현재 전 세계적으로 23개의 백신 후보 물질이 임상시험을 진행 중이다. 이중 영국 아스트라제네카와 미국 모더나, 화이자, 중국 칸시노가 가장 앞서 있으며, 모두 백신 개발 마지막 단계인 임상 3상 시험에 들어간 상태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뉴스1 한상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