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오피니언 Medi pharm IN
100회 상임이사회 맞은 서울시醫, '初心'으로 회원 챙긴다…박홍준 회장 "완전한 숫자 100에 걸맞게 미래 향한 이상적 회무에 집중"박홍준 회장 "완전한 숫자 100에 걸맞게 미래 향한 이상적 회무에 집중"

박홍준 회장이 이끄는 서울특별시의사회 제34대 집행부가 지난 24일 금요일 대망의 100회 상임이사회를 맞아 기념 강연회를 개최하고, 임기 마지막까지 회원 권익 보호와 함께 시민과 함께하는 의사회의 위상을 높이는데 최선을 다하기로 결의했다.

이날 행사는 먼저 오전 7시 서울시의사회관에서 100회 기념 상임이사회를 개최, 의료계 현안을 집중점검 하고 100회 기념 케이크 커팅, 단체 촬영 등으로 진행됐다.

박홍준 회장은 “2018년 4월 1일 임기를 시작한 후로 역대 집행부 중 가장 빠른 2년 4개월만에 대망의 100번째 상임이사회를 맞았다. 이는 16개 시도 의사회 중에서도 최초로 알고 있다. 먼저 매주 금요일마다 새벽 잠을 설치며 열성적으로 회의에 참석해 준 상임진들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인사했다.

박 회장은 “회원과 시민을 위해 총무·의무·보험·법제·홍보·의료봉사단·의사신문사·서울의사 등 서울시의사회 회무 전 분야에 걸쳐 좋은 의견이 개진되고 실천해 왔다고 자부한다”며 “남은 임기 동안에도 초심(初心) 잃지 않고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특히, 회의 시작 전 100회 상임이사회 기간 중 99회를 참석한 임원(박명하 부회장, 박윤규·채설아·방원준 이사)에게 감사장을 수여했으며, 또 34대 상임진이 박홍준 회장에게 ‘성실칭송 감사장’을 전달해 훈훈한 분위기가 연출됐다.

같은날 오후 7시에는 서울시의사회관 5층 대강당에서 34대 집행부는 물론, 대의원회 의장단·전문위원, 감사단, 출입기자단 등을 초청한 가운데 100회 기념 강연회를 열어 의료 전반에 걸친 소양(素養)을 함양하는 소중한 시간을 가졌다.

서울특별시의사회 제34대 집행부, 100회 상임이사회 맞아 기념 강연회 개최.

박홍준 회장은 강연회 인사말에서 “100이라는 숫자는 완전함을 상징한다. 서울시의사회는 100이라는 숫자에 걸맞게 미래를 향한 이상적 회무에 최대한 집중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열린 100회 기념 강연회는 박홍준 회장, 김교웅 의장의 인사에 이어 이영성 충북의대 의료정보학 및 관리학 교수(전 NECA 원장)가 ‘의료정보 EMPOWERMENT’, 이인식 대한의사협회 정보통신이사가 ‘의학정보원 신설 계획에 대한 보고’, 김정하 중앙대병원 가정의학과 교수가 ‘서 말인 내 구슬, 우리가 꿰어보자’를 주제로 각각 강연에 나서, 호평 받았다.

특히, 이영성 충북의대 교수는 의료계가 정부에 정책을 먼저 제안하는 선제적 역할에 충실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영성 이사장은 "코로나19 상황에서도 잘 드러났지만 다양한 변화에 따른 정책을 의료계가 선제적으로 요구해서 의료환경을 바꿀 수 있도록 노력하자"고 강조했다.

우정헌 기자  medi@mediherald.com

<저작권자 © THE MEDICAL HERALD 메디컬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정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