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행정·법령·정책 라운지
한국신약개발연구조합 수행 과기부 신약개발 연구사업 '산·학·연·병 파트너쉽 기술이전 성과' 나오고 있어한국신약개발연구조합, '산·학·연·병 파트너쉽 기술이전 성과' 나오고 있어

한국신약개발연구조합은 총괄주관기관으로 수행 중인 과학기술정보통신부(과기부) 신약개발 연구사업 산·학·연·병 파트너십 기술이전 성과가 연이어 나오고 있다고 28일 밝혔다.

한국신약개발연구조합(이사장 김동연·일양약품 대표이사)은 2014년부터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바이오·의료기술개발사업의 일환으로 글로벌 신약 창출을 목표로 하는 '신약타겟발굴 및 검증사업'을 총괄주관기관(총괄주관책임자 여재천)으로서 총괄 지원해오고 있다.

'신약타겟발굴 및 검증사업'은 우리나라 신약개발의 생산성 저하와 파이프라인 부족 극복을 위해 기업 수요 기반의 신규 기전의 약을 개발하는 혁신신약 파이프라인 도출-기초원천기술 지원을 목표로 한국신약개발연구조합이 직접 기획했으며, 매년 신규 선정 절차를 거쳐서 2014년도부터 6년간 36개 연구과제, 총 199.69억원을 과학기술정보통신부를 통해 지원하고 있다.

혁신신약이란? 기존의 약과 다르며 아직 검증되지 않은 새로운 타겟이나 기전을 통해 작용하는 First-in-class(FIC) 신약을 말한다.

여재천(한국신약개발연구조합 사무국장·전무이사) 총괄주관책임자는 이 사업의 주요 성과로 산·학·연·병 기술이전 8건(현재 진행 중인 2019년도 연구사업 기술이전 성과는 2021년도 상반기 추가 집계예정), 논문 44편, 특허 8건 등록, 51건 출원을 손꼽았다.

2014~2019년 선정과제 수 및 정부지원금 현황(자료 한국신약개발연구조합 제공).

한편, 한국신약개발연구조합은 "우리나라 신약개발 민간 컨트롤타워로서 2021년도부터는 산·학·연·병, 벤처기업, 바이오스타트업 신약연구개발 중개 협력 시스템 오픈이노베이션을 대폭 확장 구축해 글로벌 신약개발기업 및 벤처·스타트업 기업육성을 본격적으로 리딩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 우리나라의 본격적인 신약개발의 시작은?=1987년 물질특허제도 도입에 대비해 국가에서 1986년에 신약 연구개발 민간 컨트롤타워인 한국신약개발연구조합을 설립해 민간 신약개발을 육성하기 시작하면서 부터다.

한국신약개발연구조합은 설립 이래 제약산업육성발전법 제정 및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보건복지부, 산업통상자원부, 식품의약품안전처, 기획재정부 등 신약개발과 관련된 10여개 부처의 바이오헬스(제약·바이오) 산업기술로드맵을 비롯한 40개의 육성정책기획, 선진규제정책을 수립했며, 우리나라 유일의 최대 규모인 인터비즈 바이오 파트너링 투자포럼 운영 등 산·학·연·병 민간 기술거래사업을 주도해오고 있다.

우정헌 기자  medi@mediherald.com

<저작권자 © THE MEDICAL HERALD 메디컬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정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