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행정·법령·정책 라운지
식약처 '내년 코로나 백신·K-방역물품 제품화·신속 공급 지원 예산 총 256억' 편성…'내년도 6천 44억원 편성' 올해 예산액 대비 8.1% 증가식약처 '2021년 예산안 6천 44억원' 편성…올해 예산액 대비 8.1% 증가

내년 2021년도 코로나 백신・K-방역물품 제품화 및 신속공급 지원으로 총 256억원의 예산액이 편성된다.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이의경)는 2021년도 정부 예산안이 올해 예산액 5천 592억원 대비 452억원(8.1%) 증가한 총 6천 44억원으로 편성했다고 2일 밝혔다.

코로나 백신・K-방역물품 제품화 및 신속공급 지원으로 총 256억원이 편성됐다.

2021년 식약처 정부 예산안 현황. 세출 예산안 총괄.(자료 식약처).

2021년도 예산안은 ▲소비자가 더 건강해지는 먹을거리 안전 확보 ▲환자가 안심할 수 있는 약, 의료기기 관리 강화 ▲미래대비 선제적 안전기반 구축에 중점을 두고 편성됐다.

특히, 수입 의존도가 높은 백신의 국내 개발・제품화 및 신속한 공급이 지원된다.

식약처는 개발 중인 '코로나19 관련 백신·치료제'의 신속한 국내 공급을 위해 국가검정 시험장비 보강 및 BSL3 시험실(7→45억원)을 신축하고, 국내 백신 자급률 향상을 위해 화순 '백신안전기술지원센터' 운영 지원(20→58억원)을 확대키로 했다.

또한, K-방역물품 육성지원을 위해 체외진단의료기기 품질・성능검사 전용 시험실(10억원)을 설치하고, 코로나19 치료제, 백신, 마스크 등 방역물품의 허가·심사 평가기술 연구(R&D, 44→69억원)를 확대하며, 바이오헬스산업을 견인할 규제과학 전문 인재 양성사업(R&D, 31억 원)을 시작하겠다고 밝혔다.

코로나 백신·K-방역물품 제품화 및 신속공급 지원: 총 256억원(자료 식약처).

식약처는 제주 '국가생약자원관리센터' 준공(34→156억원), 미래 먹거리로 주목받는 배양육 등 바이오 식품소재 안전관리(3억원), 식품검사 실험실 국제공인(ISO-17025) 인증(10억 원)을 확대해 미래 대비 선제적 안전기반을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식약처는 제약 스마트 공장 구축을 위한 의약품 설계기반 품질고도화(QbD: Quality by Design) 모델을 개발(32→52억원) 보급하고, '첨단바이오의약품 규제과학센터' 운영(9억원) 및 장기추적조사시스템 구축(29억원)하며, 혁신의료기기 제품화 지원 및 관리체계 구축(4→12억원), 체외진단의료기기 제품화 기술지원(4→9억원)을 확대키로 했다.

또한, 의료현장에서 생산되는 빅데이터를 활용한 차세대 의료제품 평가기반(R&D, 41억 원)을 마련해 환자 중심의 의료제품 안전관리를 실시하겠다고 밝혔다.

우정헌 기자  medi@mediherald.com

<저작권자 © THE MEDICAL HERALD 메디컬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정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