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오피니언 Medi pharm IN
서울대병원, '유방센터 새단장' 마쳐…기존 별관서 대한외래로 이전, 넓고 쾌적하게 이용가능기존 별관서 대한외래로 이전, 넓고 쾌적하게 이용가능

서울대병원은 21일 대한외래로 이전한 유방센터를 새로 개소했다. 환자와 내원객이 이전보다 넓고 쾌적한 환경에서 이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이전은 환자의 접근성을 더했다. 유방암은 수술은 물론 방사선, 항암, 표적 치료 등 다양한 치료가 필요해 여러 과의 협진이 필수적이다.

새로 개소한 유방센터 입구.

서울대병원 대한외래는 여러 진료과가 위치했으며 병원 어느 곳이든 이어지는 만큼 환자들이 편리하게 이동할 수 있다.

서울대병원 유방센터는 2004년 개소해 연간 2,000여건 이상의 유방 수술과 성형 수술을 시행하고 있다.

환자의 유방암 특성을 유전적으로 분석해 환자 맞춤형 치료를 실현하고 있다.

한원식 유방센터장(외과)은 “이번 이전을 통해 의료진이 환자에 집중할 수 있는 좋은 환경을 갖추게 됐다”며 “앞으로도 국내 유방암치료를 선도하고 세계 초일류 센터로 발돋움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우정헌 기자  medi@mediherald.com

<저작권자 © THE MEDICAL HERALD 메디컬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정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