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슈·기획 영문뉴스
아스트라제네카, 코로나 항체치료제 임상 3상 개시

(서울=뉴스1) 김정한 기자 = 영국계 다국적 제약회사인 아스트라제네카가 코로나19 항체치료제 임상 3상에 돌입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1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아스트라제네카는 성명에서 "앞으로 몇주 동안 6000명 이상의 사람들을 대상으로 2차례의 검사가 시작된다"며 "항체치료제로 테스트할 성인 4000명을 추가로 검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성명은 이 항체치료제를 접종한 사람이 약 1년간 감염을 피할 수 있는지와 코로나19 환자와 접촉한 경우에도 감염을 막아주는 예방약으로서의 효능이 있는지를 평가받게 된다고 설명했다.

파스칼 소리오트 아스트라제네카 최고경영자(CEO)는 지난 9일 발표한 성명에서 "항체치료제는 코로나19 감염을 예방하고 치료하는 데 있어 즉각적이고 오래 지속되는 효과를 제공할 수 있는 잠재력을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코로나19에 감염돼 입원했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의 제약회사인인 리제네론이 개발한 항체치료제를 투여 받고 증상이 개선됐었다.

이에 힘입어 지난 9일 미국 정부는 아스트라제네카와 코로나19 항체치료제 개발에 합의하고 총 4억8600만달러(5601억원)를 투자하기로 결정했다.

아스트라제네카의 항체치료제는 백신이 큰 효과가 없을 수도 있는 고위험군들을 위한 핵심적인 치료제가 될 수 있다. 미국은 이미 수십만회분의 실험용 치료제를 확보했다.

아스트라제네카는 연말까지 미국에 최대 10만회분을 공급하기로 합의했다. 내년에는 100만회분을 추가로 구입할 수 있는 옵션도 제공하기로 했다.

일라이릴리와 리제네론은 지난주 미국 식품의약국(FDA)에 항체치료제 긴급사용 허가를 요청했으나 아직 허가를 받지 못했다.

하지만 양사의 초기 자료는 항체치료제가 코로나19 감염자들을 회복시키는 데 효과가 있다는 점을 보여준다.

글락소스미스클라인과 비어 바이오테크놀로지사도 지난 주 항체치료제 개발 가능성에 대한 사전 테스트를 시작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뉴스1 김정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