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행정·법령·정책 라운지
[국정감사]정부, '코로나19 백신·치료제 개발' 급하다더니 임상지원예산 집행률 40% 그쳐임상 진행 20곳 중 3곳에 3차추경 940억 중 370억만 지원

국회보건복지위원회 전봉민 의원실이 보건산업진흥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코로나19 백신·치료제 임상지원 현황'에 따르면, 정부가 밝힌 임상 진행 중인 20곳 중 치료제 2곳, 백신 1곳으로 총 3곳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복지부는 올해 치료제 개발을 목표로 편성된 3차추경의 코로나19 백신·치료제 임상지원예산 940억원(치료제 450억원, 백신 490억원)을 지원하기 위해 7월 27일 공모를 실시했다.

공모에는 20곳이 응모했으며, 범정부지원단의 심사를 통해 3곳만이 선정됐으며, 총예산의 40%인 370억원만 지원됐다.

'코로나19 백신·치료제 임상실험 정부지원금' 현황(출처 보건산업진흥원·자료 전봉민 의원실 제공).

코로나19 백신·치료제 임상실험 정부지원금 현황에 따르면, 치료제의 경우, CT-P59 코로나-19 항체치료제 개발(셀트리온) 219억원(임상 1/2상), 코로나 고면역글로불린 GC5131 임상 2상 연구(GC녹십자) 58억원(임상 2상) 등으로 나타났다.

백신의 경우, 코로나19 DNA 백신 GX-19의 임상 1/2a상 개발 및 임상 2b/3상 승인(제넥신) 92.7억원(임상 1/2a상 및 2b/3상) 등으로 나타났다.

식품의약품안전처의 발표에 따르면, 코로나19와 관련해 임상이 승인된 치료제 및 백신은 총 26곳이며, 이 중 6곳이 종료돼 치료제 18곳, 백신 2곳, 총 20곳 중 3 곳만이 정부의 지원을 받고 있다.

'코로나19 백신·치료제 임상실험 정부지원금' 현황(출처 식품의약품안전처·자료 전봉민 의원실 제공).

이에 대해 전봉민 의원은 “정부가 올해 코로나19 치료제 개발과 조속한 시기에 백신을 개발하겠다고 발표했지만, 임상지원예산의 집행률이 40%에 못 미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전 의원은 “코로나19의 장기화로 국민들의 불안이 높은 상황에서 정부가 치료제 개발을 위한 예산을 제대로 집행하지 못한 것에 책임이 있다”며 “현재 진행중인 임상실험에 조속히 예산을 추가 지원해 올해 안에 치료제가 개발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우정헌 기자  medi@mediherald.com

<저작권자 © THE MEDICAL HERALD 메디컬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정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