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행정·법령·정책 라운지
[국정감사]올해 '노인일자리 수요충족률 56.2%'…남인순 의원 "노인일자리 더욱 확대해 노인빈곤 사회안전망 강화해야"남인순 의원 "노인일자리 더욱 확대해 노인빈곤 사회안전망 강화해야"

문재인 정부가 노인일자리를 적극적으로 확대해 올해 노인일자리 수요충족율이 56.2%로 높아졌지만, 세계 최고 수준의 노인빈곤율을 감안해 일자리를 더욱 확대해 노인빈곤에 대한 사회안전망을 강화해야 한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더불어민주당 남인순 국회의원(보건복지위)은 "한국노인인력개발원이 국정감사 자료로 제출한 '노인일자리 수요충족률 추계'에 따르면, 2020년 현재 노인일자리 수 목표는 74만개로, 지난해 64만개 보다 10만개 늘어났지만, 노인일자리 수요충족률은 56.2%에 머물고 있는 실정”이라면서 “일자리사업 참여희망 노인은 전체 노인의 16.2% 수준으로, 올해 일자리사업 참여 희망 노인수는 131만 6,000명에 달하는데, 노인일자리 수는 74만개로 57만 6,000개가 부족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노인일자리 수요충족률 추계(자료 남인순 의원실 제공).

남인순 의원은 “우리나라 노인빈곤율은 43.4%로 OECD 국가 중 1위이며 OECD 평균 13.5%와 비교조차 할 수 없으며, 저소득 노인, 특히 기초생활 수급을 받지 못하는 차상위계층 노인들에게 일자리는 생계, 생존의 문제와 직결되어 있다”면서 “문재인 정부는 2022년까지 노인일자리를 80만개로 확대하겠다고 약속하고, 노인일자리를 지속적으로 확대하여 노인일자리 수요충족률이 2017년 40.8%에서 올해 56.2%로 증가했으며, 노인일자리 80만개 목표도 1년 앞당겨 내년에 달성할 예정이지만, 노인일자리 수요를 충족하고 빈곤노인에 대한 사회안전망을 강화하기 위해 노인일자리를 더욱 확대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남 의원은 “올해부터 1955년~1963년에 출생한 베이비붐 세대의 노인세대 진입이 시작되어 노인 집단의 구성과 일자리 수요도 점차 다양해질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고 밝혔다.

우정헌 기자  medi@mediherald.com

<저작권자 © THE MEDICAL HERALD 메디컬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정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