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오피니언 Medi pharm IN
삼성서울병원, '스마트 첨단 서비스' 선보인다…신개념 '스마트 첨단 병원' 실감토록 외래프로세스 혁신신개념 '스마트 첨단 병원' 실감토록 외래프로세스 혁신

2019년 ‘세계 최초 5G 스마트 혁신 병원’을 선언했던 삼성서울병원이 신종 감염병 위기에 대응하고 환자가 스마트 병원을 체험할 수 있도록 개원 26주년을 맞아 또 한번 서비스 혁신을 이뤄 나가고 있다,

삼성서울병원은 환자의 진료 여정에 따라 내원부터 귀가시까지 비대면, 비접촉 방식(Untact & Thru)의 새로운 병원 진료 프로세스를 선보인다고 11월 9일 밝혔다.

감염병으로부터 국민을 지키는 최후의 보루인 병원이 안전한 환경이어야 사회 역시 감염병을 극복할 수 있는 만큼, 스마트 첨단 기능을 활용해 환자 여정 전반에 걸쳐 신속한 업무 처리와 비대면, 비접촉을 강화해 감염병을 막기 위한 새로운 프로세스를 마련했다.

삼성서울병원은 출입 시스템부터 확 바꿨다. 지난 7월 3일 환자 및 보호자 출입시 QR코드 확인 프로세스를 선도적으로 도입한 바 있는 삼성서울병원은 10월부터 병원 내 모든 출입구에 자동인식 무인출입관리 시스템인 ‘스피드게이트’를 구축해 운용 중이다.

지하철 승강장 출입 시스템과 유사하게 구성된 스피드게이트는 모든 환자와 내원객이 코로나19 등 감염병 예방 문진표를 작성해 감염병 발병 위험이 없는 경우에만 QR 출입증을 발급하고, 문진표에서 이상이 없더라도 스피드게이트 입구에 설치된 안면인식 열화상 카메라에서 발열 여부를 확인, 체온이 정상이어야 출입문이 열리도록 구축했다.

이처럼 스피드게이트는 비대면 자동화 시스템 기반의 고도화된 감염예방시스템으로 삼성서울병원의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선도적 노력이 엿보이는 대목이다.

또한, 삼성서울병원은 병원 내원 후에는 환자들의 대면 접촉, 체류 시간을 줄이기 위해 새로운 수납시스템을 구현했다.

1994년 개원 당시 병원계 최초로 ‘진찰료’ 후수납 제도를 시행했던 삼성서울병원은 11월 2일부터 국내 최초로 ‘모든 진료비’에 대해 전면 후불제를 시행하고 있다.

기존에는 환자들이 검사와 투약, 처치를 받으려면 원무창구에서 수납해야 했으나 앞으론 모든 진료가 끝난 뒤 한 번만 수납하면 되도록 프로세스를 개선했다.

특히, 환자가 미리 신용, 체크카드를 등록해 두면 원무창구를 들리지 않고 곧바로 귀가할 수 있도록 페이스루(PAY Thru) 시스템도 도입했다.

페이스루 시스템을 이용하면 환자가 귀가 후 당일 진료받은 내역만 정확히 자동 계산돼 등록된 결제방법으로 진료비 납부가 완료되는 방식이다.

뿐만 아니라 페이스루 시스템으로 환자들이 병원에서 각종 서류를 발급받기 위해 기다리는 시간도 대폭 줄어들게 됐다.

환자들의 원무창구 방문 요인을 분석한 결과 진료비 납부 이외에도 실손보험 청구 등을 위해 각종 영수증을 발급받으려는 경우가 많았다.

페이스루 시스템 도입으로 원내 곳곳에 설치된 ‘간편 서류 발급기’에서 본인이 직접 발급받거나 병원 홈페이지, 모바일 앱 등을 통해 언제든 출력 할 수 있어 기다릴 필요가 없다.

현재 페이스루는 ‘페이스루 전용창구’를 포함해 모든 원무창구, 삼성서울병원 모바일 앱에서 한 번만 등록하면 곧바로 이용 가능하다

권오정 삼성서울병원장은 “편리하고 안전한 페이스루 시스템을 도입해 고객 서비스의 질을 한 단계 업그레이드 할 수 있는 기회를 찾게 됐다”면서 “앞으로도 환자들의 불편을 지속적으로 해결해 환자 중심 서비스를 구현해 나가도록 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삼성서울병원은 미래 의료를 선도하는 첨단 지능형 스마트 병원을 목표로 지난해 9월 KT와 5G 구축을 위한 MOU를 체결하고, 현재 인프라 조성 및 서비스 모델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우정헌 기자  medi@mediherald.com

<저작권자 © THE MEDICAL HERALD 메디컬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정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