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오피니언 Medi pharm IN
연세의료원, '코로나19 사망률' 낮춘다…'코로나19 치료용 33병상' 확보코로나19 치료용 33병상 확보…위중증 환자 사망률 감소 기여

연세의료원(의료원장 윤동섭)이 코로나19 위중증 환자 치료병상을 확보해 사망률을 낮출 계획이다.

연세의료원은 23일 세브란스병원과 강남세브란스병원 각각 25병상과 8병상을 신설하고 위중증 환자 중심의 치료시스템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코로나19 확진자는 위중증과 중등증, 경증이하로 구분돼 치료를 받게 된다. 합병증으로 다기관손상이나 에크모 치료, 고유량산소치료 등이 필요한 환자는 위중증으로, 일반적인 산소마스크 치료는 중등증, 일상생활 여부에 따라 경증이하로 분류한다.

세브란스병원의 경우 그동안 중증환자를 위해 5병상을 운영 중이었지만, 코로나19 중증환자 증가에 따라 20병상을 추가로 확보하고, 50% 이상의 병상에 대해 위중증 환자 치료 병상으로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25개 병상은 감염병동에 마련돼 음압시설을 갖춰 환자는 물론 의료진의 안전까지 확보하게 된다. 환자 상태에 따라 중환자를 케어할 수 있는 전문의와 간호사 등이 130명까지 투입된다.

세브란스병원의 경우 17일까지 총 38명의 코로나19 환자를 치료했다. 이 중 5명은 입원 중이며, 25명은 퇴원했다. 6명은 상태가 좋아져 경증 치료가 가능한 병원으로 전원됐다.

입원환자의 대부분이 위중증 환자로 코로나19 확산 초기부터 혈장치료 등 적극적인 치료를 통해 치료해왔다.

강남세브란스병원 역시 코로나19 치료를 위해 1개 병동 8개 중증환자 전담치료병상을 확보해 국가적인 위기 상황에 동참한다. 이를 위해 전문의, 간호사 등 전담의료진 45명 이상을 배치할 예정이다.

강남세브란스병원는 지난 3월부터 코로나19 환자를 위해 5개 병상을 운영하고 있으며, 22일까지 26명의 코로나19 입원환자를 치료해왔다. 현재 5명이 입원 중으로 21명이 완치돼 퇴원 또는 생활치료센터 등으로 이송한 바 있다.

이런 경험을 바탕으로 연세의료원은 확대 병상 대부분을 위중증 환자 병상으로 운영하며, 실질적인 코로나19 사망률을 낮출 계획이다. 올해 3월 개원한 용인세브란스병원도 중등증 및 경증 환자 치료를 위해 내부 시설공사를 마무리 짓고 코로나19 환자 치료병상을 확보할 예정이다.

윤동섭 연세의료원장은 “코로나19가 재유행하며 중증환자가 늘어나고 있는 만큼 세브란스병원은 위중증환자 치료에 집중해 사망률을 낮추는 역할을 할 것”이라며 “경증과 중증, 위중증 환자가 상황에 맞도록 치료 받을 수 있는 시스템을 구현해 코로나19로 발생할 수 있는 피해를 최소화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세브란스병원은 최근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예방을 위해 1억 7,000여만원을 들여 안심진료소와 입원선별검사소 실내화 공사를 진행했다.

검사장소에 대해 벽체, 천장 등 실내화 공사와 난방기를 설치하고 거동이 불편한 검사자와 소아환자를 위한 별도 공간 마련, 유증상자와 무증상자 구역 구분, 워킹스루 검체부스 설치 등 검사대상자의 편의와 안전을 대폭 높였다.

우정헌 기자  medi@mediherald.com

<저작권자 © THE MEDICAL HERALD 메디컬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정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