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오피니언 Medi pharm IN
'3개월 초과 처방' 등 안전사용기준 벗어난 경우 서면으로 안내…의료용 마약류 식욕억제제 '사전알리미' 시행'3개월 초과 처방' 등 안전사용기준 벗어난 경우 서면으로 안내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김강립)는 의료용 마약류 식욕억제제의 적정 사용을 위해 안전사용기준을 벗어나 처방한 의사에게 부적정 처방 사실을 서면 통보하는 ‘사전알리미’를 시행한다고 29일 밝혔다.

※ 의료용 마약류 식욕억제제 : 펜터민, 펜디메트라진, 디에틸프로피온, 마진돌, 펜터민/토피라메이트(복합제)를 주성분으로 하는 향정신성의약품

'사전알리미'는 마약류통합관리시스템으로 수집된 처방정보를 분석해 오남용이 의심되는 처방 사례를 의사에게 서면으로 알리는 제도로, ‘식욕억제제’에 대해 최초로 도입했다.

이번 '식욕억제제 사전알리미'의 세부 절차와 시기는 대한의사협회, 약사회, 비만학회, 가정의학과의사회, 개원내과의사회, 산부인과학회, 신경정신의학회, 정신건강의학과의사회, 약학대학 등 관련 학회·협회의 의견을 받아 검토‧보완했으며, 12월 23일 개최한 ‘마약류안전관리심의위원회’2)의 의결을 거쳐 확정했다.

마약류 식욕억제제 안전사용기준(8.11) 주요내용.(자료 식약처).

'식욕억제제 사전알리미'의 세부 절차를 보면, 지난 8월 11일 식욕억제제 안전사용기준 마련 후 2개월간(2020.9.1.∼10.31.) 마약류통합관리시스템으로 수집된 빅데이터를 분석해 안전사용기준을 벗어나 처방‧사용한 의사 총 1,755명에게 사전알리미를 1차로 발송한다.

이후 2021년 1월 1일부터 2월 28일까지 식욕억제제 처방‧사용 내역을 관찰해 안전사용기준을 벗어난 처방 사례가 감소하지 않았을 때 사전알리미를 2차로 발송한다. 두 차례의 사전알리미 발송에도 불구하고 안전사용기준을 벗어난 처방행태가 개선되지 않으면 현장감시 등을 실시할 계획이다.

식욕억제제 사전알리미 절차 및 시기(요약)(자료 식약처).

식약처는 "앞으로도 우리 국민이 안전하게 의료용 마약류를 사용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고 의료용 마약류 오남용으로부터 국민 건강을 지키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올해 처음 도입하는 ‘사전알리미’가 의료용 마약류 적정 처방과 사용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며, 내년에 사전알리미 대상을 졸피뎀, 프로포폴로 확대하는 등 앞으로도 의료용 마약류 오남용을 줄일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우정헌 기자  medi@mediherald.com

<저작권자 © THE MEDICAL HERALD 메디컬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정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