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Clinical 학술 Selection
노바티스 엔트레스토, 미국심장학회서 심부전 초기 최우선 치료제로 권고…엔트레스토, 미국심장학회 전문가 합의 의사 결정 지침서 'Stage C 심부전 환자 대상 최우선적으로 고려되는 선호요법'으로 권장엔트레스토, 차별화 기전, 탄탄한 임상 통해 심부전 치료·가이드라인 변화 이끌어

한국노바티스(대표 조쉬 베누고팔)는 미국심장학회(American College of Cardiology, ACC)가 2021년 전문가 합의 의사 결정 지침(Expert Consensus Decision Pathway)을 통해 엔트레스토(성분명 사쿠비트릴/발사르탄)를 심박출계수 감소 심부전 환자의 초기 치료 옵션으로 1월 11일 권고했다고 밝혔다.

지침에 따르면, 엔트레스토는 Stage C 심부전 환자에서 최우선으로 고려되는 선호요법(Preferred)으로 권장됐다. 이는 심부전 환자에서 초기부터 엔트레스토를 투약하는 것이 효과적인 전략임을 확인한 결과로, 그동안 심부전 기본 치료제로 사용되어 온 ARB 혹은 ACE억제제보다 엔트레스토를 우선적으로 고려할 수 있도록 지침이 개정됐다.

이번 우선 권고는 다수의 연구 결과를 통해 확인된 엔트레스토의 초기 치료제로의 임상적 혜택을 바탕으로 이뤄졌다. 랜드마크 임상인 PARADIGM-HF 연구에서 심박출계수 감소 만성 심부전 환자 8,442명을 대상으로 엔트레스토와 ACE 억제제 에날라프릴의 효과와 안전성을 비교 평가한 결과, 엔트레스토는 심혈관 질환으로 인한 사망 또는 심부전으로 인한 입원을 모두 반영한 1차 유효성 평가 변수에서 에날라프릴 대비 전반적 위험을 20% 감소시켰다. (p<0.001)

또 PROVE-HF 및 EVALUATE-HF 연구에 따르면 엔트레스토는 심부전을 처음 진단 받거나 ARB 혹은 ACE 억제제를 투여 받지 않은 환자군 모두에서 심박출량 개선과 심장 크기 감소 효과에 있어 일관된 결과를 확인해, 기전에 따른 심장의 구조적 개선 효과에서도 초기 사용의 임상적 혜택을 확인했다.

엔트레스토는 만성 심부전뿐 아니라 급성 심부전 입원 후 안정화된 환자의 초기 치료제로도 임상적 유용성을 확인했다. PIONEER-HF 연구 결과, 급성 심부전 입원 후 안정화된 심박출계수 감소 심부전 환자에서 엔트레스토를 조기 사용했을 때 에날라프릴 대비 우월한 임상적 혜택과 유사한 내약성을 보였다.

한국노바티스 심혈관대사사업부 총괄 홍인자 전무는 “엔트레스토가 국내 허가 5년 만에 미국심장학회 전문가 합의 의사 결정 지침에서 최우선 치료제로 권고되며 초기부터 중요한 심부전 치료 옵션으로 자리매김하게 됐다. 이번 권고는 심부전 환자를 실제로 많이 보는 전문가 집단에서 엔트레스토의 초기 치료제로서의 유용성을 다시 한번 인정 받았다는 의미로, 국내 심부전 치료 환경에도 많은 변화를 가져올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엔트레스토가 차별화된 기전, 탄탄한 임상을 통해 확인한 조기 사용의 이점 등을 바탕으로 전세계 심부전 치료와 가이드라인을 바꾸고 있는 만큼, 앞으로도 국내 심부전 환자분들께 혁신 신약의 혜택을 지속적으로 제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엔트레스토는 최초의 안지오텐신 수용체-네프릴리신 억제제(ARNI) 계열 심부전 치료제로, 두가지 경로로 심장 신경 호르몬계에 작용해 신체의 보호 기전을 강화하는 동시에 안지오텐신 II 수용체를 차단하는 새로운 기전의 혁신 신약이다.

엔트레스토는 2016년 4월 좌심실 수축 기능이 저하된 만성 심부전 환자(NYHA class II-IV)의 심혈관 질환으로 인한 사망 및 심부전으로 인한 입원 위험성 감소 치료제로 국내 허가 받았다.

이상연 기자  medi@mediherald.com

<저작권자 © THE MEDICAL HERALD 메디컬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