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Pharmacy Council 데일리팜통신
코로나 위기에도 'GC녹십자 창사 이래 역대 최대 매출' 달성 'GC녹십자 작년 매출 1조 5,041억·국내외 백신 사업 호조·자회사 성장 기반 최대 매출 달성'…'한미약품 작년 매출 1조 759억원' R&D에 2261억원 투자코로나 위기에도 'GC녹십자 창사 이래 역대 최대 매출' 달성…'한미약품 작년 매출 1조 759억원' R&D에 2261억원 투자

'코로나19' 위기에도 GC녹십자가 창사 이래 역대 최대 매출을 달성한 것으로 나타났다.

GC녹십자는 연결재무제표 기준 지난해(2020년) 매출액이 1조 5,041억원으로 전년보다 10.8%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지난 9일 공시했다.

같은 기간 영업이익은 503억원으로 전년 대비 20.6% 늘었다. 세전이익과 당기순이익은 각각 1,045억원과 893억원을 기록했다.

회사 측은 주력 백신 사업의 내수 및 해외 실적 모두 견고하게 성장했고, 연결 종속회사들도 주력 사업을 키우면서 실적 호전세가 이어졌다고 했다.

한미약품은 작년 한해 연결기준 매출 1조 759억원과 영업이익 487억원, 순이익 188억원을 달성했다고 지난 4일 잠정 공시했다.

한미약품은 미래성장 동력을 위한 R&D에는 매출 대비 21%에 해당하는 2261억원을 투자하는 등 흔들림없는 R&D 중심 제약기업의 면모를 이어갔다.

◆'경영 효율화 통한 수익성 개선 집중' GC녹십자, 2020년 매출 1조 5,041억 '전년比 10.8% 증가'…'국내외 백신 사업 호조·자회사 성장 기반 최대 매출' 달성= GC녹십자(대표이사 허은철)가 창사 이래 역대 최대 매출을 달성했다.

GC녹십자는 연결재무제표 기준 지난해(2020년) 매출액이 1조 5,041억원으로 전년보다 10.8%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지난 9일 공시했다.

같은 기간 영업이익은 503억원으로 전년 대비 20.6% 늘었다. 세전이익과 당기순이익은 각각 1,045억원과 893억원을 기록했다.

회사 측은 주력 백신 사업의 내수 및 해외 실적 모두 견고하게 성장했고, 연결 종속회사들도 주력 사업을 키우면서 실적 호전세가 이어졌다고 했다.

GC녹십자 별도 기준으로 부문별 매출을 보면, 혈액제제 매출은 4,184억원, 백신 3,614억원, 일반제제 2,826억원, 소비자헬스케어 1,619억원을 기록했다.

특히, 백신 사업이 매출액 상승률 20.4%를 보이며 큰 폭으로 성장했고, 소비자헬스케어 부분의 경우 1년전보다 40.4% 외형이 커졌다.

앞서 실적을 발표한 연결 대상 계열사들도 호실적을 냈다.

GC녹십자엠에스는 코로나19 진단키트를 포함한 현장진단(POCT), 혈액투석액 사업 분야에 집중하며 연매출이 사상 처음으로 1,000억원을 돌파했다.

GC녹십자랩셀은 주력 사업인 검체검진사업 부문의 성장세와 기술 이전료 유입 등에 힘입어 지난해 매출이 전년 대비 47.8% 증가한 856억을 기록했다.

이와 같이, 외형이 커지는 동안 매출총이익률 또한 전년 대비 1.9% 포인트 개선됐다. 비용 측면에서는 경상개발비가 전년대비 9% 늘어나는 등 판매관리비율이 다소 증가세를 보였다.

GC녹십자 관계자는 “올해에도 미래 사업을 위한 투자 확대와 더불어 경영 효율화를통한 수익성 개선에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미약품 작년 매출 1조 759억원 'R&D에 2261억원 투자'…'영업이익 487억원·순이익 188억원' 국내 매출 견조한 성장= 한미약품(대표이사 우종수·권세창)은 작년 한해 연결기준 매출 1조759억원과 영업이익 487억원, 순이익 188억원을 달성했다고 지난 4일 잠정 공시했다.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전세계적 경기침체에도 불구하고 한미약품은 국내 원외처방 매출 부문 등에서 호실적을 달성했으나, 해외수출 및 북경한미약품 등 부문에서 코로나19 영향을 받았다.

특히, 작년 3분기 사노피에 기술수출한 신약 권리반환에 따른 공동연구비 잔액 일괄정산으로 영업이익 등 지표가 전년과 비교해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한미약품은 미래성장 동력을 위한 R&D에는 매출 대비 21%에 해당하는 2261억원을 투자하는 등 흔들림없는 R&D 중심 제약기업의 면모를 이어갔다.

이 같은 기조에 힘입어 한미약품은 작년 다양한 R&D 성과를 창출했다. 에피노페그듀타이드(LAPSGLP/GCG)를 미국 MSD에 1조원대 규모로 라이선스 아웃했으며, 자체 개발중인 LAPSTripleAgonist는 FDA로부터 패스트트랙(FastTrack) 및 희귀의약품 지정을 받았다. 호중구감소증 치료제인 롤론티스와 경구용 항암신약 오락솔은 올해 FDA 시판 허가를 받을 수 있을 전망이다.

한미약품이 독자 개발한 주요 개량·복합신약들의 지속적 성장세는 국내 시장 선방의 주역이다.

아모잘탄패밀리 1165억원, 로수젯 991억원, 에소메졸 406억원의 매출을 기록했으며, 비뇨기 품목 12종의 매출이 1000억원을 돌파하는 등 제품 포트폴리오의 균형 있는 성장세가 이어졌다(UBIST 기준). 이 같은 실적을 토대로 한미약품은 3년 연속 국내 원외처방 시장 매출 1위를 달성했다.

한미약품의 지속가능하고 투명한 경영은 공정거래위원회가 공정거래 관련 법규를 모범적으로 준수하는 기업에게 부여하는 CP등급 최고 수준인 ‘AAA’ 획득으로 이어졌다. CP를 도입한 국내 691개 기업(2020.12월 기준) 중 AAA 등급을 받은 회사는 한미약품이 최초이자 유일하다.

한편, 한미약품그룹 지주회사 한미사이언스는 작년 한해 연결기준으로 8574억원의 매출과 332억원의 영업이익, 227억원의 순이익을 기록했다.

한미사이언스는 코로나19 치료제 및 백신 개발과 생산 등을 위해 산학연이 협력하는 오픈이노베이션 모델을 구축하고 다양한 전략과 실행 방안을 빠르게 추진해 나가고 있다.

한미약품 대표이사 우종수 사장은 “전세계적 경기침체에도 불구하고 한미약품은 차별화된 제품을 기반으로 견고한 성장을 이어나갔지만, 사노피 등 이슈들을 단기간에 해소하느라 전년 대비 몇몇 지표의 하락이 있었다”며 “올해는 FDA 허가가 기대되는 신약 2종을 비롯해 다수의 신약 파이프라인 개발이 본격화하는 시기인 만큼 보다 안정적이고 가시적인 성과가 창출되는 한 해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우정헌 기자  medi@mediherald.com

<저작권자 © THE MEDICAL HERALD 메디컬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정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